Tag Archives: 지도

천리장성 속 갈라파고스가 되어가고 있는 한국

일본을 보면 얘네 왜 이렇게 내향적인가 생각한 적이 있습니다. 일본 외에서는 접속이 안되거나 일본 내에서 사용하는 결제수단만을 사용할 수 있거나 심지어 한 때 가장 많이 사용하던 SNS인 믹시는 일본 휴대전화로 다른 믹시 사용자에게서 초대장을 받아야만 할 정도였죠. 다행일지 불행일지 믹시는 지금은 트위터다 페이스북이다 하는 외국발 SNS에 밀려서 굳이 비유하자면 우리나라의 싸이월드와 비슷한 지경이 되었습니다.

그런 맥락에서 보자면 구글이 지도를 반출하려고 했을 때 (특히 네이버 등 국내 업체가) 반대 했던 이유를 알만합니다. 이해관계가 있는 업계 뿐 아니라 역시 이해관계가 있는 관련 단체들도 반기를 들었죠. 형평성과 국가안보를 들어서 국내 업체를 사실상 보호했습니다. 아, 물론 의도한건 아니었겠지만 결과적으로 국내업체를 보호한건 사실입니다. 정말로 네이버나 카카오가 순수하게 국가안보만을 가지고 반대했을까요? 아니라고 봅니다.

넷플릭스를 보자면 중국과 북한을 빼고 거의다 진출하겠다는 목표가 아니면 과연 여기서 얼마나 장사 해먹을까 싶을 정도입니다. 처음에는 언론에서 무료사용기간이 지난 뒤에 (우리나라 업체와는 달리) 아무런 말도 없이 청구한다고 쏘아댔습니다. 이후로 정부에서는 연령확인을 가지고 딴지를 걸었고 그 다음에는 결제를 가지고 딴지를 걸었고, 그거가 지나자 방송통신심의위원회와 트러블이 있었습니다. 그래서 전부다 등급심의를 받게 되었죠. 전파인증이 그러하듯이 방송심의가 동시출시(방영)의 걸림돌이 되어버린겁니다.

우리나라 언론에서 요즘 한한령을 가지고 중국을 힐난하는걸 곧잘 봅니다. 사드(THAAD) 배치 결정 때문에 중국이 각종 비관세장벽을 세우고 온라인과 방송에서 한국 컨텐츠를 구축하고 한국 가수 콘서트에 허가를 안내주고 있다는 얘기 말입니다. 왠지 가까운 곳에서 기시감이 드는군요. 중국은 페이스북과 트위터, 구글이 없지요. 대신 자국 서비스들이 대신하고 있습니다. 우버도 손 들고 디디 콰이디에게 넘겨주고 빠져 나왔습니다. 정말 기시감이 드는군요.

The Great wall by Hao Wei (CC-BY) By Hao Wei from China – Flickr, CC BY 2.0, https://commons.wikimedia.org/w/index.php?curid=351725

중국의 인터넷 ‘만리 장성’을 두고 중국에서 접근을 차단하고 싶으면 천안문을 적어 두면 된다고 우스개를 합니다만, 어쩌면 우리나라도 ‘천리 장성’을 쌓아 두고 있는지 모르겠습니다. 적어도 결제/보안 액티브 엑스나 플러그인은 기술적인 문제라서 극히 희박하나마 희망이 있지만 정책과 텃세 탓이라면 정말 이건 약이 없어요.

 

 

애플 지도 그리고 구글 단상 – 나무에 갇혀 숲을 놓치지 말라

애플이 계약기간을 일 년 앞두고 낡지만 그래도 믿음직한 구글 지도 앱을 쳐내버렸다. 한가지 드는 생각이 있다.  평의 대다수는 애플이 어리석었다. 구글이 유리할 것이다(안드로이드 진영이 유리할 것이다). 절반은 맞고 절반은 틀리다. 애플이 미숙하게 쳐낸것은 어리석은 것 같다. 또 구글이 유리한 것 또한 맞다. 하지만 안드로이드가 유리하다? 그건 틀리다.

물론 삼성이나 모토롤라 모빌리티는 벌써부터 신나게 광고를 하고 있으나. 유감스럽게도 이건 플랫폼의 문제가 아니라고 생각한다. 구글은 어차피 광고 회사이며 검색을 통해서 대다수의 수익을 창출한다. 어떤 플랫폼이던 그것은 중요하지 않을 테지만, 다만 구글이라는 검색 통로를 극대화하기 위한 통로로 안드로이드라는 플랫폼을 만들었을 뿐이다. 애플이 아이튠스를 위해 아이팟과 아이폰을 설계했듯이(설령 극히 그 수익은 하드웨어에 비하면 미미하더라도).

지도를 통해서 구글이 얻는 것은 무엇인가. 우리나라에서는 그닥 체감하기 어렵지만 지역 정보이다. 로컬 비즈니스와 상점, 여행지 정보 등이다. 이 정보는 구글에 있어서 매우 중요한 정보이고 장사밑천이다(당장 네이버 다음 등에서 우리가 뭘 검색해보나 생각해보라 강남역 영어학원 이라던지 가로수길 스파게티 집 이라던지 예는 너무나도 많다). 지도는 그걸 위한 밑그림 중 하나이다. 구글은 그 정보를 위해 매우 많은 투자를 하고 있다. 유명 가이드북인 Frommer’s 와 Zagat를 인수했고 이를 광고에 유용하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 이 상황에서 웹 프론트 엔드와 함께 안드로이드는 매우 유용한 수단이 아닐 수 없다. 자신이 원하는데로 구성을 바꿔서 수익을 취할 수 있기 때문이다. 가령, 애플이 만든 구글 지도앱보다는 훨씬 유연할 것이다.

이쯤되면 짐작했겠지만, 이쯤되면 안드로이드 진영 자체가 애플 지도가 생겨서 얻을 이점은 거의 없다. 당분간은 몰라도. 애플은 삽질은 한것이 맞으니 타격이 있겠지만. 오히려 구글만 뒤에서 싱글벙글 거릴 것이다. 에릭 슈미트는 포커페이스를 유지하며 안한다고 하지만 안할리 없다. 지금이야 상대가 엿먹는걸 보는걸 즐길지라도 결국 본업을 망각할리 없기 때문이다. iOS 유튜브 앱은 인기 최고이다. 재생할때마다 이제는 안드로이드와 웹처럼 광고가 재생된다. 얼마나 좋은 일이란 말인가?  한편 애플은 사과 편지를 쓰고 각종 지도 앱을 대문짝만하게 전세계 앱스토어에 걸어놓은 마당에 구글이 지도앱을 제출하면 이걸 거부할 명분이 없다. 굳이 유탄을 맞아 낭패라면 iOS 개발자인데, 이들은 그다지 쓸만하지 않은 애플 지도에 의지하던가 아니면 서드파티 지도 API를 사용해야 한다는 것이다. 굳이 말하자면 이게 우위가 될지 모르겠다.

나무에 갇히면 (안드로이드라는 하나의 제품)  숲(구글 비즈니스 전체)을 놓치게 되는 법이다. 지금은 냉전시대가 아니다.

구글 맵스 없는 아이폰

iOS에서 Google Maps(구글 맵스)가 사라졌다. 말이 많다. 애플지도는 현 시점에서는 정말 X같다. 구글지도를 찾는 사람들이 많다. 내가 해둘 수 있는 위안은 일단은 HTML로 실행해서 쓸 수 있다는 것과 구글은 돌아올 것이라는 점이다. 그들은 광고로 먹고 사는 회사이다. 한마디로 하나의 채널이라도 더 만드는 것이 이득이다. 그들은 어떤 채널이라도 배제한 적이 없다. 구글이 비록 안드로이드라는 자신만의 정원을 만들어 두었다고 한들, 남의 정원(iOS)을 배제할리 없다. 그것을  iOS용 구글 앱이나 Chrome, YouTube 앱 등으로 잘 알 수 있다. 심지어 구글은 블랙베리용 Google Sync 앱을 유지하고 있다.

일단, 나는 Google Maps가 사라진 아이폰 자체(사용자가 느끼는 것과는 별개로)의 영향이 생각만큼 거대하다고 생각하지는 않다고 생각한다. 물론 작다고는 생각하지 않다. 많은 중소개발자에게 Google Maps가 시스템 레벨에서 제공됨으로써 ‘신뢰할 수 있는’ 지도가 별도의 노력없이 제공되었다. 허나, Google은 API에 요금을 부과하기 시작했고, 여러가지 이유에서 Facebook이나 Foursquare는 Bing이나 OpenStreetMap으로 바꾸기 시작했다. 여기서 보듯이 앱내 지도로 바꾸는 것이 불가능 한 것은 아니다. 사실 구글 지도가 국내에서 국한해서는 뛰어난 것은 아니다. 국내 포털 쪽 지도가 훨씬 괜찮다. 문제라면 국내 포털이 API를 갖추고 있지 못하다… 쯤 될 듯 하다.

한가지 더 문제가 있다면 왜 해외에서 난리가 났을까? 이다. 해외에서 발칵 뒤집어진것은 구글 지도를 대체할 만한 지도가 해외에 없었기 때문이다. 우리나라 사람들은 구글지도에 그다지 의지하지 않았다. ‘구글 지도가 없으면, 다음 지도 쓰지, 네이버 지도 쓰지’ 라고 생각했고, 솔직히 구글 지도 보다는 그 둘을 썼던 사람들이 많았다. 지도도 좋았고(업데이트도 좋았고 건물/장소 정보(POI)도 정확했고…) 대중 교통 정보도 좋았고… 동네 구석구석 스트리트뷰도 지원되고… 솔직히 구글 지도를 쓸 하등의 이유가 없었다. 허나 해외라면 얘기가 달랐다. 하지만, 내가 구글이라면 어서 채비를 갖추고 iOS용 앱을 들고 진입할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냐고? 가령 일본의 예를 들어보자, 우리에게 다음이나 네이버가 있듯이, 일본에도 로컬 경쟁자가 있다. 일본에서는 구글이 야후! 저팬에 이어 2위에 머물러 있는데, 야후! 저팬에도 지도 서비스가 있다. 그 뿐 아니라, 손마사요시 사장도 iPhone 5 발표회 자리에서 지도에 일본의 데이터가 들어갔으면 좋겠다(日本のデータ入れて欲しいとは思う。)고 코멘트 했다. 여기에 덧붙여 야후!가 연계되어 있다는 사실도 감추지 않았다(Yahoo!とも連携していますから。宣伝しておかないと(笑)). 일본 야후도 자체 지도가 있고 교통 정보가 있는데 내가 보기에 구글에 이기면 이겼지 질 수준은 아니라는것이 내 판단이다. 의지의 문제이다. 야후! 저팬은 현재 메일의 내용을 분석해서 광고를 하느냐 마느냐를 가지고 정부당국과 씨름을 하는 중이다. 이런 돈이 될만한 것을 놓칠것 같지는 않다. 내 생각에는 이런 상황에서 구글이 가만히 있으면 있을 수록 손해이다. 다른 나라는 어떨런지 모르겠지만… (구글이 2등을 하는 몇안되는 나라가 일본, 중국, 한국 등이다 보니) 

iOS의 지도는 엉망이지만 혹시 사는 곳의 지번을 입력해봤는가? 의외겠지만 정확하게 표시할 것이다. 음, 나는 iOS의 지도를 보면서 흡사 수년 전의 구글 지도를 보는 듯한 느낌을 받는다. 텅 빈 느낌의 지도. 멀리서 본 위성 사진. 아마 따라 잡는데 시간이 좀 걸릴 것 같다. 얼마나 걸릴까. 외부인은 말한다. 시간이 필요할 것이라고. 애플의 대변인도 시인한다.  장대한 프로젝트이며 이제 막 시작한 것이라고. 그리고 처음 발표한 대로 크라우드 소싱으로 이뤄진 것으로 수많은 사용자의 도움이 필요할 것이라는 사실 또한 시인했다. 더 많은 사용자들이 사용하면 사용할 수록 나아질 것이라고. 또한 지도 표시가 이상하더라도 턴 바이 턴 안내는 잘 될 거라고도 말한다(비참한 변명이다). 모르겠다. 얼마나 나아질지. 한국에서 나아질 가망이 있을 것인지. 그냥 구글 지도를 기다리거나 다른 서드파티 지도를 사용하는 것이 나은거 아닌지. 애플의 아집이 이번 결과를 낳았다는 점에서 애플은 충분히 욕을 얻어먹어야 할 것 같다. 혹자는 스티브가 살아 있었다면 이렇게 미완성의 제품이 나오지 않았을 거라고 한다. 하지만 스티브가 살아 있었다 하더라도 구글과의 ‘핵전쟁’ 중에 ‘굴욕적으로’ 계약을 연장해가며 구글의 지도와 동영상 서비스를 계속 공급받았을지 의문이다. 구글은 지속적으로 지도와 동영상을 제공했지만 그야말로 필요 최소한의 서비스만을 제공해왔고, 그것을 셀링포인트로 삼아왔다. 만약을 논하는것 만큼이나 무의미한 것은 없다.

아무튼 당장은 서드파티 지도를 사용하던가, 정이 구글 지도를 사용하고 싶다면, http://maps.google.co.kr (또는 http://maps.google.com)를 휴대폰에서 실행하고 홈스크린에 추가해서 사용하면 될 듯하다. 아쉽게도 한국은 모바일 웹 지도의 해상도가 낮다.

구글 맵스 : 자네 좀 늦네..

구글 맵스는 사실 우리나라에서 아마 가장 많이 사용되는 지도 중 하나일 것 같다. 뭔 헛소린고 하니, 아이폰에도 구글 맵스가 들어가고, 안드로이드에도 구글맵스가 들어가고 지도가 들어가는 애플리케이션 API는 전부다 구글 맵스가 들어가다보니까… (아닌것 발견하신 분 손~!) 

좌우간 아직 베타 딱지인건 알겠는데, 이게 업데이트가 한국의 경쟁업체보다 많이 느린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 듯하다. 흠. 글쎄 뭐 내가 사는 곳만 그런건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간에. 
사실, 아직까지도 인천대교가 연결되지 않은것만 봐도 여실히 증명된다.  자, 좀 더 분발합시다. 

윙버스 미니 가이드 – 도쿄 편

도쿄 여행을 눈앞에 두고 있다. 도쿄는 여러 가이드북이 나와있다 2007년 첫 쇄를 찍은 클로즈업 도쿄(에디터 간)도 괜찮고, 올해 새로 낸 도쿄 백배 즐기기(랜덤하우스 간)도 괜찮다. 솔직히 어떤걸 더 참조해야할지 고민스럽지만, 의외로 수확물이 있다. 바로 윙버스(www.wingbus.com)의 미니가이드이다. 일단 PDF 파일로 제공되는 형태이며, 무료이다. 미니가이드라는 이름과는 달리 130페이지에 달하며, 특히 지도가 그 어떤 가이드북 보다 괜찮다. 나머지 내용은 그냥 참고로만 삼아도 괜찮다. 학교 앞에 인쇄사에 가서 인쇄를 부탁해서 바인드해서 보고 있는데, 만약 집에서 뽑게 된다면 다른 가이드북과 이 지도만 있어도 될듯.

윙버스 사이트 자체는 여러가지 정보와 후기를 담고 있는 사이트인데 들리기전에 참고해도 좋을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