Tag Archives: 애니플렉스

애니메이션 음악에서 저무는 물리 매체 독점

작년에 방영했던 “물드는 세계의 내일로부터(色づく世界の明日から)라는 애니메이션이 있었습니다. 그 작품의 오프닝인 하루카와 미유키(ハルカトミユキ)의 “17세(17才)”를 참 좋아했습니다. 통상 이러면 여즉 저는 오프닝이 들어간 싱글을 사기 마련인데, 일본은 물론 한국 애플 뮤직 등 스트리밍에 풀려 있었습니다. 덕분에 그냥 들었죠. 아마존 장바구니에다가 넣어 두고 나중에 나중에 하다가 초회한정생산반을 놓치고 말았습니다. 백 오더를 넣어놨지만 과연 받을 수 있을지는 회의적입니다. 이미 한달 가량 기다렸지만 소식이 없습니다.

이번 건으로 느낀것은 이제는 굳이 CD로 된 싱글을 사지 않아도 된다고 생각하고 있구나 라고 본인 조차 무자각하에 느끼고 있고, 일본 업계도 점점 스트리밍에 익숙해지고 있다는 점입니다. 뉴욕타임즈에서 여전히 타워 레코드가 CD를 파는 몇 안되는 나라라고 반 조롱을 당하는 현실입니다만 말이죠.

It may just be that Japan has a hard time letting go. The country still depends on fax machines. It is one of the last places in the world where Tower Records, the once iconic music store, has stayed open, still selling CDs.

최소한 애니송에 관해서는 이미 아뉴타라는 서비스에 대해서는 대충 설명을 드린적이 있습니다. 이제는 애니메이션 업계에서 빼놓을 수가 없는 애니플렉스가 (제가 알기로는)버티고 있는 상황이지만 소니 뮤직은 다른 스트리밍 서비스에 열심히 발매일과 거의 동시에 풀고 있어서 문제가 심각하지는 않은 상황입니다.

세상이 많이 변했구나 싶으면서도 이제 물리 음원도 결국 애니메이션과 마찬가지로 한정판 장사, 부록 장사 등으로 나가는거 아닌가 싶기도 하고 말이죠. 더 나아가서는 아이돌 오타쿠 상법을 그대로 가져올지도 모르죠. (하기야 애니메이션 음악 뿐 아니라 요즘은 애니메이션 자체가 그렇게 되어가는 모양이지만요)

해서, 백 오더 된 CD가 캔슬되지 않고 왔으면 좋겠네요.

소문난 블랙기업이라 할만하네요.

A1 픽쳐스가 블랙기업이라고 유명합니다만… 그 모회사인 애니플렉스도 만만찮군요.

가끔 한정 굿즈 정보 때문에 트윗 알림을 받는데 새벽 1시경에 연달아서 죽어라 몇개씩 울려서 보니… 당연히 자동으로 올리는 거라고 생각했는데 트위터 웹 클라이언트니 아이폰용 트위터니…  누군가가 사무실이든 집이든 앉아서 보낸거군요… 아, 물론 토요일 심야는 이 업계의 대목이라는건 압니다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