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유센과 메리츠화재

요즘 메리츠화재의 광고를 보면 한국에서 가장 오래된 보험회사라는 카피를 사용하며 90년된 보험회사라는 점을 강조한다. 나는 갸우뚱 한다. ‘음? 도대체 어떤 회사로 시작된 것인지? 메리츠 화재의 시작은 둘째치고 이름을 바꾸기 전의 전신을 들어본적이 없는데’ 라고 말이다.

일본우선(日本郵船;닛폰유센)이라는 회사가 있다. 흔히 말하는 미츠비시 자이바츠(재벌)의 계열 회사였는데, 뭐 이름 그대로 메이지유신 직후에 증기우편선을 불하받아 성장한 회사이다. 나는 그 이름 그대로 뭐 그냥 배 띄우는 회사겠거니 싶었는데 아, 글쎄 이게 NYK Line이라고 세계 유수급의 선박 회사였던 것이다. 허허. 그니까, 다시 말해 그냥 통통배를 띄우는 것 같은 이름을 가진 회사가 세계적인 배를 가진 거대 회사였던 셈이다. 헤에~

나는 여기서 의문을 갖는다. 만약 이렇게 성장한 회사라면 이름을 바꿀만도 한데 왜 바꾸지 않았을까? 우선이라는 것은 이미 역사로 사라진 물건이다. 그리고 세계적으로 성장한 마당에 일본우선이라는 것은 웃기는 이름이다. (Nippon Yusen Kabushikikaisha-일본우선주식회사, 하도 기니 줄여서 NYK 라는 이름을 쓰고 있다)

우리는 멀쩡한 공기업의 이름, 가령 주택공사 같은 것도 의미불명, 역사 불명의 LH니 뭐니 두자리 영어로 바꾸고 있지 않은가?

미국이나 일본을 보면 창립자의 이름을 딴 회사도 많고, 특수한 명명을 한 경우도 많아, 수십년에서 수백년을 이어오는 경우도 흔하다. 그 이름 자체가 신뢰의 상징이 되어 역사가 되어온다. 몇십년 이어온 회삽니다. 라고 말로 해봐야 이름을 바꿔봐야. 갸웃거릴 뿐이다. 제일제당은 알아도 CJ는 응? 하는 건 다 그런거다. 물론 이 경우에는 제일제당의 이미지를 버리려고 일부러 그런 경우라 좀 특별한 케이스지만 말이다. 후후.

삼성전자에 대한 충고에 대한 댓글에 대한 답글

2010/08/01 – [기술,과학,전자,IT] – 햅틱 2와 갤럭시 S를 보면서 드는 삼성전자에 대한 충고!

어제 이 글을 써서 올렸습니다. 그러자 어떤 분이 이렇게 글을 올려주셨습니다.

삼성전자 소프트웨어플랫폼사업본부?? 무선사업부의 경우 이미 6년 전부터 있었어요~~ 최근 바다를 개발하는 곳이죠.

그래서 저는 거기에 아래와 같은 답글을 달았습니다. 여러분에게 한번 같이 읽고 생각해보시라고 별도의 포스트를 작성해 보게 되었습니다. 왜냐면 이 질문과 이 질문의 답변이 바로 이 글에 제가 담고 싶은 삼성에 대한 충고의 제 정수가 담겨있기 때문입니다.

네. 있었을 것 같네요. 없었으면 누가 만들겠어요. 근데 글을 읽어 보셨으면 아시겠지만. 덜렁 부서 하나 만들란 애기가 아니라는건 아실겁니다. 하청주고 쥐어짜지 말고 LCD나 휴대폰 등등처럼 소프트웨어나 플랫폼을 커다란 사업으로 보고 크게 생각하라 이거에요 무선사업부 아래에 팻말 세워놓고 나머지 일은 하청주니까. 소프트웨어는 다 인하우스 개발하고 하드웨어 하청주는 애들한테 소프트웨어가 밀리는거 아니에요? 

하드웨어 컴포넌트는 특출난게 아니면 요즘은 칩도 통합화 되있기 떄문에 설계만해서 주문하면 조립도 해주는 회사도 있죠. 그나마 그 칩 부품도 거의 다 사촌 수준이고… 그러니까 휴대폰의 ㅎ도 조립 안하는 회사가 스마트폰 쉐어를 미친듯이 갉아먹고 있습니다. 

삼성전화기라고 해서 금칠한 부품들어가는거 아니기 때문에 성능은 고만고만해요. 갤럭시S랑 동일한 부품 넣으면 HTC도 갤럭시S 이상을 만들지 모릅니다. 근데 소프트웨어는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니까 문제인거죠. 그러니까 소프트웨어를 휴대폰처럼 큰 ‘사업단위’로 보라는겁니다. 규모는 좀 작더라도. 왜 그렇게 해야하느냐는 우리가 iPad과 iPod을 보면 알 수 있죠. 전화기 OS가 컨버전스 가전기기에 들어갑니다. 더 말이 필요합니까? 

뭐 좌우당간 말씀하신 부서가 6년전부터 있어서 잘 작동했다면 2년전 전화기 소프트웨어가 이렇게 개판인지 모르겠군요.

 

네, 그렇습니다. 누군가는 개발했을 것입니다. 하지만 분명 삼성전자는 하드웨어 제조(hardware manufacturing) 회사입니다. 그렇기 때문에 소프트웨어가 취약할 수 밖에 없습니다. 그래서 소프트웨어 부분의 커다란 법인을 하나 만들어서 규모는 작더라도 LCD나 휴대폰, 메모리와 같은 “적자 대우”를 해주라는 것입니다. 신생 법인이 능력이 없을 수 있죠. 그래서 제가 전 글에서 얘기했습니다. 선진 기업들은 자사의 경쟁력을 일으키기 위해서 닥치지 않고 인력과 특허, 기업을 산다고. 삼성전자 정도의 회사가 돈이 없어서 국내외 소프트웨어 회사나 인력을 못사들이는게 말이 안됩니다. 그렇게 해서 소프트웨어 역량을 최대한 키워야 합니다. 그렇게 해서 인하우스 개발을 해서 소프트웨어를 개발시켜야 한다는걸 의미합니다. 그러면 뭔가 결과가 나올겁니다.
아니 왜 자꾸 하드웨어로 엄청나게 돈 버는 회사가 소프트웨어를 가지고 돈 벌어야 하는데? 만약 갤럭시S가 구글에서 참 대인배스럽게도 라이센스 로열티에 욕심 안냈기에 망정이지 만약 마이크로소프트처럼 대당 로열티 받았으면 아마 삼성은 표정관리 하기 참 힘들겁니다. 또 언제까지 삼성전자 정도 규모의 기업이 구글이니 마이크로소프트니에 끌려 다닐 것입니까?  차에 비유를면 현대차가 미츠비시 파워트레인에 묶여 있는거라고 생각하면 됩니다. 현대차, 불과 십수년전까지는 미츠비시엔진 베껴썼는데 이젠 완벽히 독자 엔진과 파워트레인을 개발해서 엔진을 다른 회사에 팔 정도로 성장했습니다. 제가 (이쪽은 별로 모릅니다만) 알기로 6단 변속기 같은 경우에는 현대파워텍이 만드는 몇 안되는 메이커라고 들었습니다. 다른 부품쪽은 말할것도 없구요. 차차 삼성도 이렇게 해야죠.
이번에 맥북프로 사면서 느낀건데, 맥북프로 잘 만들어진 제품이에요. 유니바디를 비롯해서 잘 만들어진 제품이지만 단순이 사양 비슷한걸로 사면 이것보다 훨씬 저렴한 랩탑 삽니다. 그럼 그 값이 뭐냐 디자인값 + 소프트웨어 값+ 네임밸류 입니다. 디자인은 이미 보르도니 뭐니 해서 초일류까지는 아니더라도 이제는 세계적인 위상의 히트제품이 나오고 있고, 제품 성능 좋으니까 비록 이게 일본 브랜든지 한국 브랜든지 아리까리하긴 해도 네임밸류는 나날이 오르고 있습니다. 그러니까 이제 위키스트 링크인 소프트웨어를 키우자! 라는겁니다.
소프트웨어 개발 부서를 따로 만들라는 이유는 댓글에서도 말했듯이 이제는 제품의 경계가 없어요. 휴대폰의 OS가 MP3에도 들어가고, 그게 모바일 인터넷 디바이스에도 들어가고, 그걸 관리하는 소프트웨어가 컴퓨터에서 돌아가고, 그것과 연동되는 미디어 플레이어가 있고… 그게 애플의 현제 상태인데. 삼성도 휴대폰 있겠다, 미디어 플레이어 있겠다, MP3 플레이어 있겠다, TV 있겠다, 이걸 통합해서 하나의 플랫폼으로 만들 필요도 있다. 라는겁니다. 즉, 다시 말해서 플랫폼과 기기를 떠나서 소프트웨어에 대한 연구를 할 조직이 필요하다는 것입니다. 생각해보세요. 제가 아이폰을 산 이유는 일단, 아이팟의 라이브러리를 그대로 옮겨서 전화기로 쓸 수 있어서 좋다라는 점이었습니다. 삼성은 MP3도 만들고 휴대폰도 만듭니다. 근데 삼성의 휴대폰과 MP3는 관리하는 소프트웨어가 달라요. 이런식이죠. 같은 휴대폰도 시기에 따라 소프트웨어가 달라서 기종이 바뀌면 소프트웨어가 달라져서 주소록 옮기기가 아햏햏해지죠 ㅡㅡ;;; 반면 아이튠즈는 2005년부터 음악라이브러리를 수선해가면서 지금까지 쓰고 있습니다. 새 아이팟이나 아이폰을 사면 꽂기만 하면 바로 옛날 기계에서 듣던 그대로 전송되죠….
정리하자면, 소프트웨어를 일관성 있게 인하우스로 개발할 필요가 있고, 그게 어려우면 사람이든, 기업이든 특허든, 제품이든 매수를 해서 관철 시키라는 얘기입니다. 그리고 그 부서를 장기적으로 아주 커다랗게 생각해야한다는 얘기입니다.
전 포스트에서도 얘기했지만. 삼성은 제가 말 안해도 아주 잘 굴러가는 회사더군요. 아마 내일도 잘 굴러갈겁니다. 나른 한 오후에 곰이 한마디 드렸습니다. 오늘도 긴글 읽어주셔서 고맙습니다. 맘에 드셨으면 추천 버튼 눌러주시면 도움이 많이 됩니다.

전범 기업 미츠비시그룹과 문방구 업체 미츠비시연필의 관계

필기구를 좋아하는 입장에서 미츠비시연필의 젯스트림 볼펜은 정말 획기적인 제품이다.  젤잉크 못지않게 진하고 부드러운 필기감의 제품으로 전세계에서 가장 부드러운 볼펜이라 할만하다.빠르게 잉크가 닳는 단점을 제외하면 정말 좋은 제품이다. 그외에도 미츠비시연필의 제품, 이를테면 쿠루토가나 알파겔, 미츠비시 유니 연필 같은 제품도 괜찮다. 그런데 가끔 듣는 소리가 있다. 위안부 할머니를 울리는 기업의 제품을 팔아줘도 되겠느냐는 것이다. 그런데 그 사람들은 잘 모르는 것이다.


三菱の文字も、使用するロゴマークも同じであるが、旧三菱財閥系列の三菱UFJフィナンシャル・グループ三菱商事三菱重工などを始めとした三菱グループとは資本・人材関係が一切ない

일본 위키피디아의 미츠비시연필에 대한 기술 내용이다. 번역하면 미츠비시라는 글자나 사용하고 있는 로고 마크는 같으나 구 미츠비시 재벌의 미츠비시UFJ파이낸셜그룹, 미츠비시상사, 미츠비시중공 등으로 시작하는 미츠비시 그룹과는 자본 및 인적 관계가 전혀 없다. (미츠비시연필의 필두주주는 요코하마은행, 미즈호코퍼레이트은행이다;각주 인용)

그외에 삼각 다이아몬드 로고는 미츠비시연필이 먼저 사용한것으로, 업종이 다르기 때문에 상호합의하에 사용하는 것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전범기업인 미츠비시중공과 미츠비시연필과의 관계는 전혀없다. 현재 경영하는 일가가 미츠비시 재벌 창립자와 간접적인 혼인관계가 있긴하지만 그뿐이라고 기술하고 있다, 창업자와는 일절 관련이 없다. 과거 재벌의 ‘우산’밑으로 들어오라는 제안도 있었다지만, 지금까지 그런일은 없다고 한다. 일본외에서는 그런까닭에 미츠비시연필이라는 상호보다는 UNI라는 브랜드명을 사용하고 있다고 기술하고 있다. 따라서, 일제 필기구를 사용해서 대일수지 적자에 일조한다는 죄책감이라면 몰라도 적어도 위안부 할머니에 대한 죄책감을 가질 필요는 없다.  

일본의 사례로 본다 – 섯부른 공기업 민영화는 재앙

섯부른 민영화는 정말 커다란 일입니다. 라고 나는 부대찌개가 끓는 상에 마주앉은 아버지에게 설명을 드렸습니다. 나는 선문답을 했습니다.

“아버지, 전화국이 민영 회사가 된건 아시지요? 그 회사가 혹시 재계 서열 아시죠? 그게 몇위인지 아시나요?”
아버지는 잠시 곰곰히 생각하십니다. 글쎄 30대 그룹안에는 들지 않겠냐십니다. 저는 라면사리를 뒤집으면서 쓰게 웃습니다.
“자산 기준으로 재계 7위랍니다, 당연하죠. 민영화 당시만해도 우리나라 유선전화의 90%를 장악하고 있고, 유선초고속인터넷 가입자의 50%를 독차지하며 아무런 노력도 없이 1급지의 전화국의 자리를 차지하고 국가가 설치한 인프라를 기반으로 성장한 그 회사…”

나는 다시 한번 질문을 했습니다.
“전세계에서 총 자산 기준으로 가장 큰 은행이 어딜까요?”
아버지는 잠시 생각을 하시더니 시티코프(Citicorp)를 말씀하시더군요. 저는 고개를 저었습니다. 국적은 일본입니다 라고 힌트를 드리니 좀 더 망설이길래 그냥 답을 말해버렸습니다. 여러분도 상식삼아 알고 계시지요.

정답은 일본우정그룹입니다. 2007년 일본 정부의 우정민영화에 따라, 우체국은 일본우정그룹으로 민영화되고 추후 분할되는데, 아무튼 일본우정그룹의 우정은행(유쵸은행;유쵸긴꼬)은 자산이 226조엔(8/28
현재 2250조원)에 달하는 수퍼뱅크가 됩니다. 와닿지 않으신다면 기존의 세계 1위 은행이었던, 무려 3개의 대형 은행이 합병해 만들어진 미츠비시도쿄UFJ그룹이 187조엔이라더군요. 참고로 우리나라 1위 은행인 국민은행은 총자산이 220조원입니다(원과 엔의 차이가 납니다, 그러니 한 10배 차이가 납니다). 예금 잔고의 경우에는 차이가 더 벌어져서 우정그룹이 188조엔, 미츠비시도쿄UFJ은행이 100조엔 등입니다.

그리고 그 다음으로 했던 말은 이겁니다. 일본에서 가장 커다란 기업을 하나만 들어보시라고. 그러자 ‘미쯔비시’라고 대답하십니다. 가장 커다란 기업의 정답은 토요타입니다.  2등은 부쩍 커서 한단계 올라간 미츠비시도쿄UFJ입니다(이걸 생각해보면 일본우정그룹의 거대함을 알 수 있습니다). 3등이 뭐냐면 NTT입니다. 여기에 더해서 10위는 도쿄전력이고 15위가 JR동일본입니다. 22와 23위를 JT(Japan Tabacco)칸사이전력이군요. (주: 이 순위는 Forbes지가 2008년 4월 집계한 세계 2000대 기업 순위를 바탕으로 한것으로 순위는 매출에 근거하고 있습니다)

여기서 제가 하고 싶은 말은 민영화된 일본 공기업들이 전통적인 일본 재벌을 압도하고 있다는 소리를 하고 싶은것입니다. 우리나라가 정말 공기업을 일본 수준으로 민영화하게 되면 어떻게 될까요? 한번 같은 순위에서 한국 회사만 추려 보겠습니다.

삼성, 포스코에 이은 3위가 한국전력입니다, 다행히 아직은 공기업이죠. 현대자동차에 이은 7위가 우리금융지주입니다. 역시 정부가 대주주이죠. 9위가 2001년 민영화된 케이티(구 한국전기통신공사)이군요. 15위가 한국기업은행이군요. 역시 정부회사입니다. 27위가 한국가스공사 35위가 케이티앤지(구 한국담배인삼공사)군요.

보시면 아시겠지만 지금 민영화되었거나 저울질하는 회사들… 꽤 큽니다. 한전은 SK나 LG그룹보다도 크고, 우리금융그룹은 현대자동차와 맞먹는군요. 조선이 1등 수출품이라지만 한국가스공사나 케이티앤지는 대우조선해양보다도 순위가 높습니다.

이런수치를 들먹여야 잘 이해 못하십니다. 어쩔수 없이 아버지도 이젠 보통 어르신이신거죠. 간단하게 설명해드렸습니다.
“철도청 아시죠? 철도청이 한국철도공사-그니까 코레일이 되기전에 비둘기호가 사라지기 시작하더니 공사가 되면서 통일호가 사라지고 KTX가 생겼죠. 지금 보면 간이역 다 뜯어 없앤다죠? 그런겁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