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ullvad VPN을 사용해보고 있긴 한데…

뉴욕타임즈 와이어커터(Wirecutter)가 꼽아서 Mullvad VPN을 사용은 해보고 있고 나름 만족은 하는데… 일단 재미있는건 ID 패스워드가 없다는것이다. 무작위로 생성된 십 수자리 번호가 어카운트에 접근하고 앱을 사용할 수 있는 유일한 단서가 된다. 잃어버리거나 잊어버리지 않도록 하자. 게다가 자동결제 같은것도 없이 그냥 5유로 선불이다. 한 달은 5유로, 두 달은 10유로, 열 두 달은 60유로. 깔끔하게 선불로만 받는다. 40일 지나면 결제 자료도 폐기한다고 한다. 만약 그 조차 믿기지 않는다면 암호화폐나 현금으로 지불할 수도 있다고 한다. 

VPN으로써 본분은 충분히 다하고 있고 나쁘지 않다고 생각하나 앱이 솔직히 좀 ‘후졌고’ (물론 Wireguard를 일찌감치 도입하는 등, 앱의 겉이 중요한건 아니지만), 무엇보다 치명적인건 동시 접속이 아니라 활성화 댓수가 최대 5대 까지라는 점이다. 그외의 장점은 홈페이지 가보면 될거 같고… 한국 노드는 없다. 어차피 있어도 큰 쓸모 없겠지만(타사의 경우 접속료 비싸서 싱가포르에 서버 놓고 가상으로 굴리는게 대부분) 말이다. NYT 쪽 실험에서 일본쪽 노드 속도가 꽤 빠르게 나왔더라. 그외에 일본쪽 지오블록 해제할 용도로는 못쓴다고 봐도 무방하다. 그냥 프라이버시를 위해 사용한다고 생각하자… 그리고 맥에서는 iCloud Private Relay와 상극이다. 깔기만 해도 iCloud 비공개 릴레이는 쓸 수가 없다. 

Wirecutter를 비교적 신뢰하는 편이지만… VPN에 있어서는 너무 자의적이고 엄격한 잣대를 들이민거 아닌가 하는 생각을 지울 수 없긴 하다.  

우체국 통화등기(현금등기)를 사용해보다

강원도에 구순을 앞둔 할머니가 계신데, 지난번에 김장김치를 얻어먹고 설을 앞두고 있으나 귀성할 수 없을 것 같아서 약간 용돈을 부쳐드려야겠다 싶었는데, 문제는 할머니께서 구순을 앞두셨다는 부분이다. 계좌를 가지고야 계시지만 ATM을 낑낑거리며 만지는 할머니를 상상하자니 솔직히 이건 아니지 싶었다. 그래서 예전에 현찰을 보낼 수 있는 우편제도가 있다는걸 알게 되어 신청했다. 수수료가 10만원에 4천원이 넘는, 요즘 넘쳐나는 무료 송금을 생각하면 한숨이 푹 나올 서비스이긴 하나 할머니 눈앞에 현찰을 ‘턱’ 하니 배달해 준다니 차라리 이게 낫겠다 싶었다. 현금 외에도 간단한 메시지 정도는 추가해서 보낼 수 있다. 

보내는 방법은 의외로 간단하다. 인터넷 우체국에서 현금 배달(통화등기) 메뉴를 찾아서 주소 적고 연락처 적고 메시지 적고, 금액 적고 확인한 뒤에 금액과 수수료를 지정계좌에 송금하면 이쪽에서 할 일은 끝이다. 그러면 받는 사람 관할 배달 우체국에서 인쇄해서 봉함하고 발송해준다. 그래서 솔직히 배달은 좀 더 빨리 되도 될 것 같은 느낌이나… 아무튼 도착하면 휴대폰으로 실시간으로 알림도 해준다.  

주문을 10일에 하고 당일 바로 무통장입금으로 수수료와 10만원을 입금했고 12일 제작이 완료되어서 13일 배달되었다. 설을 앞두고 있어서 제작/배달에 시간이 걸린다고 양해를 구하기는 하더라. 아무튼 현금 10만원은 200km 넘는 거리를 제대로 갔고. 할머니는 뜻밖의 현금에 좋아하셨다. 부모님들 좋아하는 선물 1위가 현금이라는데 계좌이체는 뭔가 아니다 싶을 때 가끔 써먹으면 좋지 않을까 싶다. 앞서도 말했듯이 간단한 메시지 정도는 추가 할 수 있으니 ‘적요’란 밖에 활용할 수 없는 무통장 입금 보다는 인간미가 있을지 모르겠다. 시간 역시 인간미가 넘치게 걸리는게 흠이지만. 

%d bloggers like thi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