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이상 미룰 수 없어 쓰는 WH-1000XM3 리뷰/사용기

소니가 8월 7일에 아마도 WH-1000XM4로 예상되는 무언가를 발표를 한다는 티징을 올려놓았습니다. 이미 2월 달에 샀고 트위터에도 감상을 올렸지만 블로그에는 감상을 한 글자도 적지 않았기 때문에, ‘아, 이거 지금이라도 올리지 않으면 안되겠구나’ 싶어서 서둘러서 글을 써봅니다.

20여년만에 굳힌 명실상부한 노캔의 왕

소니도 노이즈 캔슬링을 연구해왔고 제품을 꾸준히 내왔으며 기술을 선보여왔지만 그간 항상 보즈에 가려져 있는 면이 있었습니다. 그렇지만 1000X 시리즈는 소니가 드디어 보즈를 앞설 수 있다는 것을 슬며시 나타냈고 3세대째인 1000XM3에 와서는 더 이상 소니가 보즈의 뒤를 쫓는다는 말을 하는 사람은 아무도 없게 되었습니다. 저는 이 제품의 2세대인 WH-1000XM2를 가지고 있었고, 지난 2월에 좀 뒤늦게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처음에는 보즈 NC700과 비교를 해서 ‘현 세대 노이즈 캔슬링의 왕은 어느 정도인가?’가 궁금해서 구입하게 되었습니다.

차근차근 개량되고 리파인 된 제품으로 완성도는 높다. 그러나 이제 뭔가 바뀌어야…

1000XM3는 1000XM2를 쓴 입장에서 볼 때 헤드 밴드를 개량해서 훨씬 가늘어졌고 가벼워졌으며, 착용시에 ‘존재감’을 덜 과시하도록 바뀌었습니다. 일단 이 점만으로도 상당한 성과라고 할 수 있습니다. 그리고 노이즈 캔슬링 작동시 화이트 노이즈가 줄어든 반면, 노이즈 캔슬링은 나아졌다(나아 진 것 같다). 라고 평가 할 수 있겠습니다. 소니에서는 이 제품을 위해서 QN1이라는 프로세서를 개발했다고 하면서 전작보다 4배 이상 처리가 빨라졌다고 하는데, 사실 노캔이 얼마나 빠르게 정확하게 되느냐를 일반인이 파악하기는 쉽지 않지만 한가지 확실히 처리가 빨라졌다고 느껴지는 부분이 있습니다만 ‘퀵 어텐션 모드’의 동작 속도가 확실히 빨라졌습니다. 전작의 경우 ‘퀵’이라고 하기에는 민망할정도로 래그가 있었지만 이번에는 그래도 참아줄 만한 수준입니다. 하지만 여전히 좀 더 빨라졌으면 좋겠고, 대화를 할 때 계속 손을 치켜들고 있는 것도 슬슬 참신성도 떨어지고 불편합니다(게다가 1000XM2에서는 두세손가락만 가려도 작동이 되던게 이제는 완전히 가리지 않으면 안되도록 되었기 때문에 더욱 불편하네요). 그외에도 측압이 좀 더 가벼워진 점이라던가 한국어 음성 지원이라던가, 그리고 이건 누가 신경이나 쓸까 싶지만 1000XM2까지만 해도 케이스에 항공기 어댑터만 놓을 자리가 있었는데 본체가 가늘어짐에 따라 생긴 여유공간에 유선케이블과 충전 케이블을 넣을 수 있는 공간이 생겼습니다. 제공이 되었으나 어디에 넣어서 휴대해야하나, (아예) 휴대 자체를 해야하나 망설이게 하던 부분인지라 매우 반가운 변화입니다. 뭐 이런 저런 개량이 있으나 확실히 말해서 2016년부터 주욱 변화가 커다란 디자인의 변화가 없고(물론 그 만큼 초대 MDR-1000X가 디자인적인 완성도는 좋았습니다) 1000X 시절부터 문제였던 헤드폰 프로파일의 멀티포인트 미지원 같은 문제가 여전히 남아 있습니다. 솔직히 보즈의 제품이 너무 똑똑해서 오동작으로 골치를 썩고 있는걸 보고 있습니다만, 소니 제품은 안정성으로 따지면 바위같이 안정적이라 역시 일본 회사 제품이군, 싶을 정도인데 그만큼 또 어떤 의미에서 무식하기 때문에(멀티포인트를 지원하지 않는다거나 배터리 잔량이 10% 단위로만 표시된다거나) 이게 마냥 반갑지도 않은것이 사실입니다. 또, 업데이트를 하려면 PC와 연결해서 유선으로도 가능한 보즈 제품과 달리 반드시 앱(과 휴대전화 그리고 헤드폰)을 켜놓고 기십분을 기다려야 하는데 이것도 꽤나 성가신 점이라 하겠습니다. 요약하면, 이제 완성도는 충분하니 슬슬 큼지막한 변화를 가져올 때가 되었다는 건데 아쉽게도 유출된 WH-1000XM4의 정보를 보면 멀티포인트는 드디어 지원할 듯 싶은데 디자인이나 스펙이 옆그레이드란 말이죠. 완전히 새롭게 디자인된 NC700을 보면서 2년이나 기다리게 했으면 이 정도로는 안되지? 싶은 것입니다. 실제 제품이 어떻게 될지 기대되는 바입니다.

음질에 관하여

음질은 1000XM2 시절부터 불만이 없습니다. 소니라고 하면 저음도 고음도 착실히 울려주는 이미지가 있습니다. 내추럴하냐 라고 하면 좀 글쎄요, 같지만(제 헤드폰 벤치마크 기준점은 ER-4 입니다) 그래도 들어서 즐거운 음색입니다. 특히 볼륨이 상당히 충분히 확보되어서 50~60%만 해도 덩실덩실 할 정도가 되죠. 1000XM2때도 올렸지만 하이레조(Hi-Res, HRA) 음원도 유무선을 통해서 들어봤지만 싶은 부분이 있습니다. 그때와 차이라면 거의 모든 안드로이드 폰이 LDAC을 이제는 정식으로 지원한다는 것인데요. 절묘하게 1000XM3의 사양에 맞춰서 ‘Hi-Res Wireless’ 인증과 로고도 생겼고 자연스럽게 1000XM3는 그 인증을 통과하고 로고도 받았지만… 역시나. 입니다.

한마디로 장점과 단점을 알려주세요

장점 : 안정적인 블루투스 접속, 다양한 접속 코덱, 4년전 모델부터 쌓아온 안정적인 기능, 더 좋아진 노캔, 조용해진 화이트 노이즈, 음질, 빨라진 퀵 어텐션 모드와 노이즈 캔슬링 모드 전환.

단점: 한대만 접속가능한 헤드폰 프로파일, 무식하고 단순한 기능. 여전히 보즈에는 따라올 수 없는 화이트 노이즈와 노캔 특유의 압박감, 쓸모없는 적응형 노이즈 캔슬링 제어라던가, 슬슬 질리는 디자인, 구글 어시스턴트를 지원할 거면 버튼하나 만들라고! 그리고 배터리 최대 30시간은 과대 광고라니깐!(기본 설정대로라면 절대로 30시간을 채울 수 없음)

https://helpguide.sony.net/mdr/wh1000xm3/v1/ko/contents/TP0001703963.html

NC700과 망설여져요. 뭘 살까요?

솔직히 말해서 NC700도 신제품이 나올 것 같은 분위기고(1.5.1 펌웨어 업데이트 릴리스 노트에 신기종에 대한 암시가 나옴), 1000XM4도 이제 언제 나와도 이상하지는 않을 분위기지만…(8/3일 추가: 소니가 8월7일 신기종 발표를 예고했습니다) 지금 현재 1000XM3 가격이 저렴하다는 점을 생각하면 1000XM3의 멍텅구리스러운 기능이 크게 불편하지 않거나, 헤드폰을 쓰고 전화통화나 화상회의 같은걸 많이 안하거나 결정적으로 보즈가 더 좋은게 아니라면 (앞으로 가격이 더 떨어질) 1000XM3라고 생각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