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18/09/14

폰 케이스를 사용하는게 좋을까요?

폰 보험을 드는데 날짜를 못맞춰서 실패하고서 새가슴이 되어 케이스를 사용해서 꽁꽁싸서 쓰던 아이폰 X의 신기종이 발표되었습니다. 그 즈음해서 케이스를 벗겼습니다. 어차피 새 기종 하나 사겠지 싶어서 말이죠. 솔직한 느낌을 말씀 드리자면 케이스 없이 쓰는 아이폰 X의 느낌은 최고입니다. 유리와 스테인레스의 질감이 손에닿을때 기분은 더할 나위 없이 좋죠. 케이스가 주는 추가적인 두께나 무게 없이 얇고 가벼운 느낌은 좋네요. 케이스가 없음으로써 앞면에 더해서 뒷면까지 초극세사로 잘 닦아주어야 하는 애로점이 있습니다만… 

혹자는 그러더군요. 최고의 산업 디자이너들이 만든 디자인 제품을 싸구려 공산품으로 가리고 있다고 말이죠. 그동안 뒷판 깨먹으면 80만원 가량의 리퍼비용이 들어간다는 것 때문에 쫄아 있었습니다만 조금 담대하게 마음 먹고 사용해 보기로 했습니다. “스마트폰에 사용된 가장 단단한 유리”라는 주장을 믿어보죠. 사실 저는 거의 휴대폰을 떨어뜨려 깨먹지 않거든요. 갤럭시S7 엣지가 유일하게 제 기록에 금을 냈습니다.

윈도우를 들여야 하는가?

“윈도우는 윈도우PC에” 라는 방침을 가지고 있었습니다. 그래서 윈도우PC를 먼저 샀다가 사이클이 엉키고 금전 사정이 여의치 않아서 새 맥을 사는데 2년이 걸렸습니다. 그런데도 불구하고 SSD 용량이 좀 남고 프로세서 성능도 좀 받쳐주니 Office라던가 기타 한국적(?)인 일을 하기 위한 가상머신을 사용하는게 어떨까 싶어서 고민중입니다. 어차피 싱크패드에 VMWare에서 돌리는 윈도우 10이 있으니 불러들여서 라이센스 이전하면 될 것 같기도 하고 말입니다. 어떤 솔루션을 쓰느냐 정도가 남은 문제입니다만 가장 보편적인 솔루션은 Parallels인데 디자인이 영 제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로고부터가. 게다가 구독제죠. 성능이나 기능은 가장 낫다고들 합니다만. 그렇다고 지속적인 개발이 의심되는 VMware를 하자니 그거 참… VirtualBox도 있긴 한데 흠… 고민하는 중입니다. 

USB-C 이행 상황

맥북 프로 2018은 아시다시피 Thunderbolt 3(USB-C) 4개만 탑재하고 있습니다. 그 상황을 예상해서 여러 동글을 준비하고 있다고 말씀 드렸었습니다. 

준비한 각종 USB-C 동글과 케이블

사진의 동글과 케이블 말고 USB-C to USB 3.0 micro B 케이블(외장하드 등에 사용하는) 등을 준비했습니다. 두개 준비해서 하나는 외장하드에 하나는 블루레이 드라이브에 연결해서 쓰고 있네요. 

결과적으로 말해서 전혀 불편함 없이 사용하게 되었습니다. SD카드 리더 같은 경우 USB-C 전용이다보니 맥북프로가 반품되었을때 USB-C 단자가 없는 싱크패드에서 쓸 수 없어서 골치를 썩기도 했습니다. 

가장 많이 사용하는 단자는 USB-C to USB 3.0 micro B 케이블, 그리고 USB-C SD 카드 리더, 그 다음이 USB-C to USB 동글과 이더넷 동글이네요. 

사실 모든 동글 자체가 사용 빈도 자체가 그다지 높지 않습니다. 다만 왜 micro B 케이블이 많이 사용되냐면 타임머신 백업을 위해 외장하드를 연결하기 때문입니다. 

좌우간 USB-C로 이행은 사실상 완료되었습니다. 크게 불편함을 느끼지는 않습니다. 이 모든 동글을 파우치에 넣어서 이동시에도 대응할 수 있도록 하고 있습니다. 

동글 넣어둔 파우치 

애플 2018년 9월 발표회

사실 많은 것이 유출되서 재미는 반감되었습니다. 솔직히 가격하고 스케줄만 얼른 밝혀달라고 하고 싶었죠. 물론 세부 스펙이나 기능은 흥미로웠어요. 카메라의 피사계 심도 조절이라던가 말이죠. 워치 부분도 재미있었습니다. 

  • 아이폰 X은 단종되었습니다. 
    아이폰 X은 플래그십으로 데뷔해서 플래그십으로 단종되었습니다. 단명했지만 품위를 가지고 단종되었습니다. 
  • 아이폰 6s와 SE가 단종되었습니다.
    이제 아이폰에서 이어폰 단자가 달려 있는 녀석은 없습니다. SE의 후속 기종은 결국 끝끝내 나오지 않게 되었네요. 
  • 애플은 드디어 ‘용기 있는 변환’이 끝났다고 생각하는가 봅니다. 
    3.5mm 라이트닝 변환 잭을 모든 제품에서 포함하지 않는다고 합니다. 물론 따로는 팔지요. 한편으로 이 변환 잭이 가장 잘 팔리는 애플 제품이라는 얘기가 있습니다.  더 잘팔리겠군요. 
  • 새 아이폰의 다른건 다 그렇고 가격. 걱정입니다. 이거 얼마나 할까요. 아래는 아이폰 XS 맥스의 일본 가격입니다. 올해 애플세는 정말 비싸겠군요.
  • 2차 출시국에서도 제외 됐군요. 전파인증 망할것 같으니. 

Time Machine(타임 머신) 백업을 받아야 하는 이유

새 컴퓨터가 도착했습니다. 맥을 켜면 바로 설정 화면이 나오는데 여기서 Time Machine 백업에서 복원하기로 선택하니… 결론부터 말하면 앱과 설정은 물론이고 브라우저의 쿠키까지 살아남았습니다. 

컴퓨터가 망가져서 교체를 하거나 새 컴퓨터로 옮겨도 전혀 부담이 없다는 얘기가 됩니다. 아시는 분은 컴퓨터를 다시 설치하실때도 복원을 사용하신다더군요(음, 이러면 재설치하는 의미가 있는지는 궁금하긴 한데 해보지 않아서 모르겠습니다). 

Time Machine을 이용하면 파일 단위 하나하나의 복원 뿐 아니라 이렇게 컴퓨터 하나를 되살릴 수 있어서 아주 편리합니다. 

특히 맥북 프로 2018 같이 망가지면 데이터를 인출 할 수 없는 구조의 컴퓨터는 반드시 타임머신 백업을 받아두는게 좋겠죠.

타임머신 백업을 받으려면 가장 쉬운 방법은 남는 외장하드를 하나 준비하시는 겁니다. 일반적으로 애플에서는 본체 저장공간의 2배 정도를 권장하는데 실제로는 그 정도까지는 필요 없다고 합니다. 본체 저장공간을 다 사용하는게 아니라면 말이죠. 

왜 남는 외장하드가 필요하다고 하냐면, 타임머신 백업을 하려면 Mac OS 저널링 구조로 포맷을 해야하기 때문입니다. 그러니까 NTFS나 FAT, exFAT 하드를 사용할 수 없어요. 그리고 암호화를 하지 않으면 그냥 하드만 꽂으면 파일이 전부 보이기 때문에 암호화 하는걸 추천드리고 있습니다.

사실 제가 처음 타임머신을 쓸때는 있는 파일이 백업되지 않거나 복원이 안되는 웃을 수 없는 경우가 좀 있었지만 이제는 거의 10년이 지나서 아주 믿을 수 있는 기능이 되었습니다. 덕분에 Sweet Setup도 가장 간단한, 맥의 백업 솔루션으로 Time Machine을 고르고 있습니다.

글을 쓰고 보니 이미 타임 머신에 대해 글을 썼다라는 사실을 알았습니다. 어쩌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