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18/09/07

블로그의 위기가 부른 나무위키의 위기

나무위키는 우리나라에서 액세스가 가장 많은 사이트 중 하나입니다. 나무위키는 알렉사 한국 사이트 랭킹에서 44위를 차지하고 있습니다. 

구글에서 이런저런 검색을 하다보면 나무위키가 상위에 나오는 것이 예삿일이 되다보니 나무위키를 레퍼런스로 삼는 우스운 일도 왕왕 벌어집니다. 읽기 쉬운 평어체고 원체 쓸데없이 많은 부분을 다루다보니 한번 보면 시간이 금방 가기 마련입니다. 실제로 읽으면 재미있고 도움이 되는 부분도 없잖아 있습니다. 

근데 왜 사람들은 나무위키를 “꺼라위키”라고 하는걸까요? 

생각해보면 위키위키의 기본인 NPOV(Neutral Point of View;중립적인 시각)를 포기하고 있고 독자 연구를 금지하는 위키위키의 기본이 깨져가고 있기 때문입니다. 다시 말하자면 독자적인 의견의 개진의 장, 내지는 좀 나쁘게 말해서 ‘세뇌’의 장으로 위키위키를 악용하고 있기 때문이기도 합니다. 

저는 이것이 블로그의 위기에서 비롯되었다고 보고 있습니다. 저는 나무위키와 리그베다 위키, 엔하위키에 익명으로든 기명으로든 꽤 기여를 했습니다. 그걸 자랑하는 것은 의미 없는 짓이니 어디를 어떻게 했다 구체적으로 언급하는 것은 삼가겠습니다만 나무위키의 삽질이나 리그베다 위키 영리화 사태 등 소위 말하는 ‘병크’가 발생할 때마다 그냥 블로그에다가 썼으면 차라리 내 블로그가 살쪘겠구나 하는 후회가 남습니다. 

분명히 나무위키는 저와 같은 선의로 공공의 선을 위해 기여한 사람들도 적지 않을 것입니다. 그러지 않고서는 지금의 규모를 이루지 못했을 겁니다. 하지만 그렇게 쌓아온 것을 바탕으로 악용하고 있는 사람도 존재하고 있습니다. 자기의 주장을 관철하기 위해 위키위키를 악용하는 것이죠. 

위키위키는 일기장이 아닙니다. 자신의 주장을 관철하는 장소도 아닙니다. 자신의 주장은 블로그에 써야합니다. 독자연구도 마찬가지입니다. 자신의 의견을 관철할 근거가 없다면 그것은 백과사전이 아니라 블로그 기사가 되어야 합니다. 

그런 의미에서 블로그의 쇠퇴는 나무위키의 위기를 불러일으킨 장본인이라고 생각합니다. 

분명 나무위키가 ‘꺼라위키’가 된 것은 나무위키 내부의 규정과 규정을 단속하지 못한, 자정 작용의 실패의 결과입니다. 하지만 본질적으로 나무위키라는 위키위키에서나 자기 목소리를 낼 수 있는 상황이 이런 상황을 만들었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