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오블록에 대해 생각하다

<시원찮은 히로인의 육성 방법>이 드디어 대단원의 막을 내린 모양입니다. 13권 완결권이 나왔죠. 종이로 먼저 나왔고, 전자책 엠바고는 약 1개월 뒤입니다. 차라리 이런식으로 투명하게 엠바고를 거는게 우리나라 서점에서처럼 “언제 출간 되려나” 하고 졸이는 것 보다는 낫다고 생각하지만 그건 차치하고.

킨들 페이퍼화이트에서 아마존을 통해 주문을 하려고 하니 등록된 국가(=일본)와 다른 곳에서 주문하려고 한다는 에러가 나오면서 국가를 변경하거나, 일시적으로 해외에 있는 경우 고객센터에 연락달라고 하는군요. 이런. 아이폰을 켜서 주문을 하니 권리자가 일본 전용으로 설정한 모양입니다. VPN으로 접속해서 주문을 마쳤습니다. 그러고 보니 이런 적이 예전에도 있었던 것 같습니다.

블루레이나 CD를 보면 패키지에 “FOR SALES IN JAPAN ONLY”라던지 日本国内販売専用 라는 표기를 많이봅니다. 차마 책에는 그런 문구가 보이지 않지만요. 일본 애니메이션이나 영화, 드라마를 보면 정말 병적일 정도로 벽을 치고 있다는 느낌입니다. 일본에서가 아니면 접근도 안되는 경우가 수두룩 합니다. 이건 뭐 어제오늘 일은 솔직히 아닙니다만…

넷플릭스가 190여개국으로 퍼지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VPN으로 적당히 나라를 골라서 볼 수가 있었습니다. 많이들 미국 넷플릭스로 몰려갔고, 저는 일본 넷플릭스를 봤습니다. 하지만 VPN에 대한 전쟁을 선포했고, 사실상 넷플릭스를 위한 VPN은 종말을 고했다고 해도 과언이 아닙니다.

일본에서만 판매를 하겠다는 생각을 전혀 이해 못하는건 아닙니다. 이른바 ‘권리 월경越境’ 문제를 방지하려는 것이겠지요. 뭐 설마 한국에 사는 사람이 일본어로 된 책을 얼마나 읽겠냐만서도 한국에 사는 사람이 일본어 책을 읽음으로써 한국의 라이센시가 입을 피해를 막아주겠다. 아, 아름답군요.

하지만 저는 이런 게 마음에 들지 않습니다. 종이 책, CD나 DVD, BD 일때는 그냥 디스크를 들고 오거나 주문해서 받아와서 보거나 틀면 될 문제가(지역코드가 있었을때는 좀 골치가 아팠습니다만) 기술적인 장치로 인해 어려워지게 되었거든요. 시대가 점점 유형의 미디어를 던져버리고 스트리밍이다 다운로드다 하는 형태로 변경이 되면서 더욱 난감하게 되었습니다.

이렇게 생긴 공란을 어떻게 메울까요. 어쩌면 불법 다운로드로 흘러들지도 모르는 노릇이겠죠. 한물간 유행어로 맺습니다. ‘뭣이 중헌디?’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