점증적 변화에 익숙해진다는 것

존 그루버가 애플 워치 발매 1년을 맞아서 포스트를 썼습니다만, 애플이 잘하는 것은 점증적 변화이고 그것이 애플의 장기라고 합니다. 사실 아이폰 6s 플러스를 아주 뒤늦게 사서 느끼는 것은 제 일상 생활에서 전화기가 얼마나 많은 면을 차지하느냐와, 그것이 나아지면 얼마나 삶의 질이 달라지느냐인것 같습니다. 물론 맥이 고장나고 피신하고 있는 컴퓨터는 아이폰 6 플러스하고는 비교가 안되도록 느리고 태블릿인 아이패드 역시 훨씬 오래된 녀석이지만 버벅이는 전화기에 비할바가 아니더군요. 전화기가 버벅이는데는 별도의 이유가 있었지만 말입니다.

아이폰 6s 플러스의 가장 핵심적인 변화 중 하나인 3D Touch(3D 터치), 혹자는 무슨 필요가 있는 기능인지 모르겠다(심지어 가장 큰 혜택이 커서 이동 아니냐고도)고 하시는 분이 계신데 사실 저로써는 이제 이것을 지원하지 않는 앱과 하는 앱의 차이가 매우 크게 느껴지고 하는 앱을 쓰다보면 3D Touch가 없는 아이폰 6 플러스를 쓸 때 매우 갑갑하게 여겨집니다. 사진이나 사이트를 잠시 엿보다가 폭!하고 확대해서 보거나, 트위터에서 프로필 등을 픽하고 엿보다가 폭하고 확대해볼 수 있고. 메일도 비슷합니다. 홈스크린에서 단축버튼이 생긴 것은 말할 나위도 없겠지요. 얼핏보면 자주 쓰는 몇몇 기능을 재빠르게 접근하는 기능으로 단순히 앱 실행해서 바로 들어갈 수 있는거 아니냐 싶으실 수 있지만 기계가 빨라진 측면도 있고 앱의 시작부터 그 기능을 켜면서 시작하는건 커다란 차이가 있더라구요. 사전 앱에서 검색창을 부르거나 검색 기록, 혹은 클립보드에 복사한 단어를 검색한다거나 트윗봇에서는 마지막으로 온 멘션이나 메시지에 버튼 한번으로 답장할 수 있고 마지막으로 찍은 사진을 바로 트윗가능하지요. 아주 편합니다. 없으면 곤란해요. 

그래서 저는 이렇게 생각할 정도입니다. 6s에서 이렇게 변했다면 7은 어떻게 변할까? 하고 말이죠. 항간의 소문에서는 이어폰잭을 없앤다는 소리가 있습니다. 사실 이어폰 선에 끌려서 전화기 떨궈먹을 뻔 한적이 여럿있어서 비싼 이어폰을 여러개 가지고 있지만서도 무선에 솔깃하긴 한데 말이죠. 사실 그것과는 별개로 방수를 해줄 수 있다면 좋겠다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물속에 잠기어도 괜찮은 갤럭시S7 (IP68) 수준은 아니더라도 물이 닿아도 괜찮은 애플워치(IP65) 수준만큼이라도 되면 좋겠네요. 지금은 흰색(로즈 골드) 전화기는 방수가 안됨, 검정색 전화기는 방수가 됨. 머리에 두들겨서 입력하는 중입니다. 방수가 된다면 이어폰을 쓸때 잭을 연결하는것 마저도 참을 수 있습니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