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iPhone) 6/6 Plus 발표 감상

아이폰(iPhone) 발표는 시간을 맞춰 대기했다가 틀었는데 방송사고로 SMPTE 패턴(흔히 화면조정 화면이라고 부르는)이 나오지 않나 결국 서버가 뻗어버리지 않나 해서 아이폰 부분은 거의 놓쳐버려 아랫부분의 라이브 스트리밍으로 보았다. 나는 속보형 블로거가 아닌것을 들락날락하신 분들은 아실테니 몇가지 떠오르는 감상만을 적는다.

  • 일단 아이폰 6와 6 플러스 두개가 나왔는데 6는 염가 기종이란 인상이 짙다. 해상도도 그렇고 배터리나 카메라 OIS, 인터페이스 차이 등 차별이 눈에 띈다.
  • VoLTE 지원이 인상적이다. 유플러스가 드디어 빛을 보게 되었다. 자급제 단말로 구입시 우리나라에서 유일하게 자유자재로 3사를 이동가능한 단말이 되리라.
  • 8메가 픽셀은 카메라 성능의 향상에도 불구하고 약간은 아쉬운 느낌은 들긴한다.
  • 디자인 자체는 아이패드 미니의 그것을 잇는 것으로 크게 놀랍지는 않다. 다만 이번에는 스페이스 그레이가 어울릴 듯 싶다.
  • 얇은 두께는 환영이다.
  • 배터리 성능이 얼마나 개선됐을지 궁금하다.
  • 디스플레이가 커지면서 레티나 HD가 됐고 플러스는 HD가 됐는데 플러스의 경우 좀 더 실감할것같다만 솔직히 실감하기는 어려우리라(다다익선이라 풀 사이트 서핑시 좋긴 할것이다) 다만 애플의 디스플레이가 전통적으로 좋은 평을 들어왔기 때문에 그게 더 기대된다.
  • 해상도의 경우에는 듣자하니 해상도 보다는 레이시오를 우선시 하라는 지침이 있었다고 한다. 아이콘 등은 결국 다시 만들어야 할것이고 시간이 걸릴것 같다, 어렵진 않을것이고 언젠간 되겠지만 또 탈락,도태되는 앱들이 나올것이다. 4가지 이상 해상도 지원으로 파편화가 우려된다. 우려했던대로 해상도를 늘려 화면을 키웠다. 다만 그게 훨씬 빨랐다. 다행히 기존 해상도와 새 해상도가 공통적으로 16:9라 이전과는 달리 커다란 통증은 없을 듯 하다.
  • 반쪽으로 줄여 한손으로 조작하는 기능은 재미있어 보인다.
  • 결제 기능은 우리로써는 남의 얘기로 보인다. 이미 한국엔 안드로이드에 NFC를 이용한 결제 기능이 있지만 거의 사문화되어 있지 않은가? 온라인은 말해 무엇하리오. NFC 태깅은 사용할 수 없을것 같다.
  • 헬스킷 기능은 어떻게 될지 궁금해진다.
  • 아이패드 미니는 어떻게 될까.
  • 한국 출시와 가격 책정. 그리고 언락 가격이 얼마나 될지 궁금해진다.

애플 워치(Apple Watch) 단상

내가 애플이 손목형 웨어러블 디바이스를 만든다면?이란 글에 쓴 내용을 인용하며 시작하고자 한다.

개인적으로 싫어하는 것이 있다. ‘스티브 잡스가 있었다면’ ‘스티브 잡스라면’ 운운하는 것이다. 요컨데 스티브잡스라면 이렇게 만들지 않았을텐데, 라거나 스티브 잡스라면 이렇게 했을텐데 류의 말 말이다.
(중략)
그렇다면 스티브는 애플에게 답이 있다라고 생각했을까? 그럴지도. 미안하지만 이제는 애플은 스티브의 회사가 아니다. 조너던 아이브는 어떨까. 스티브의 단짝이라고 불리우던 그는 ‘키’를 가지고 있을까? 애시당초 왜 웨어러블로 한정되어야 하며 그게 손목으로 집중되는것인지 모르겠다. 아이폰을 쓰는 사람중에는 단순한 긱(geek)뿐 아니라 롤렉스나 오메가를 차는 사람도 있는 법이니까. 아 혹시 IWC가 좋은가? 아니면? 혹시 카르티에를 원하시나요, 숙녀분? 아니 다 떠나서 내 손목에는 몇 년간 쓴 카시오 시계가 있다.

아직 손목형 디바이스에 확신은 없지만 내가 처음으로 애플 워치 무비의 밴드와 본체 영상을 봤을때 적어도 카시오 시계와 브랜드 시계 사이의 간극을 메울 수 있는 몇 안되는 디바이스가 나왔다고 생각했다. 디자인과 퍼스널리티야 말로 이제껏 우리가 익숙해왔던 손목시계를 상징하는 핵심이다.

나는 애플의 팀이 잘해냈다고 본다. 스티브 없이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