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을 분석한다?

동아일보의 기사 내용이다.

특히 SK텔레콤 KT LG유플러스 등 통신 3사가 발신과 수신 즉시 문자 내용을 모두 삭제하는 반면, 카카오는 통신망이 불량하거나 단말기가 문제가 생겨 문자가 전송되지 않을 경우를 대비해 데이터베이스 교체시기에 따라 3일에서 길게는 10일 이상의 내용을 서버에 보관하고 있다.

카카오톡 대화내용이 세월호의 침몰원인과 사고가 발생한 16일부터 지금까지의 생존자 등을 밝혀줄 마지막 실마리가 될 것이란 기대가 나오는 배경이다.

카카오톡 메시지 내용이 중요한 단서가 된 사례는 이번이 처음은 아니다. 카카오톡 서버에 보관된 내용은 그 자체로 증거 효력을 가질 수 있어 카카오톡 메시지는 자살이나 미제사건의 중요한 증거로 쓰이곤 했다. 개인이 늘 갖고 다니며 사용해, 사건 전후의 행적과 성향 등 사용자 정보가 가득 담겨 있기 때문이다.

이번 사고에서도 승선자들의 대화 내용은 물론 사진, 동영상 파일, 문자메시지, 카카오 스토리의 사용 내역 등을 복원하면 침몰원인에 유용한 단서들을 찾을 수 있다. 실종자들의 마지막 로그(사용 기록) 정보도 이번 수사에 큰 의미를 갖는다.

그 말인 즉슨, 카카오톡으로 떠든 내용은 당신과 상대방 이외의 제 3자가 (정당한 방법으로든 어쨌든간에) 열람할 수 있다는 것과 그것이 이번 건 처럼 당신 또는 상대방에게 유리하게 작용할 수도 있지만 물론 반대로 얼마든지 불리하게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만약 보안이 중요한 내용이라면 카카오톡은 믿고 사용할 전달 매체가 아닌 것이다. SMS나 MMS를 써라(전화로 얘기하거나 직접 면담하는게 가장 낫다).

개인적으로 카카오톡이 해외에도 진출해 있는데 해외 사용자들은 이러한 카카오톡의 기술적인 형태와 방침에 대해 뭐라 생각할지.

덧말, 나는 카카오톡을 설치해놓고 거의 사용하지 않는다.

퍼블리셔 입장에서 Unread와 Readability

아이폰용으로 장안의 화제가 된 RSS리더인 Unread가 있다. 나도 이 녀석을 써보고 나서 직관적이고 편리함 때문에 Reeder를 집어던지고 이녀석을 쓰고 있다. (Reeder는 PC를 사용하고 있지 않기 때문에 Unread가 할 수 없는 피드 관리용으로나 사용 중이다. 안습)

이 개발자가 자신의 앱에서 왜 리더빌리티 기능을 넣지 않았는지에 관하여 썼고 거기에 윤지만 님께서 발췌한 번역과 코멘트를 다셨는데

일단 내 블로그는 전체공개한 상태이기 때문에 리더만으로 읽는것이 가능하다. 하지만 되도록이면 사이트를 통해 보는 것을 추천하고 있다. 왜냐면 수정이나 갱신이 반영되지 않을 수 있기 때문이다. 내가 광고를 넣고 있지는 않기 때문에 내 블로그를 방문한다고 해서 광고 수입이 오르지는 않는다. 언젠가 매직마우스 포스팅으로 웹호스팅이 터질뻔할때 광고를 넣었으면 수입이 장난이 아녔을걸요? 라는 소릴 들었었지만 그럴 생각은 없었다. 가족이나 친척중에서도 왜 이 돈안되는 아니 돈 들어가는 짓을 하는지 이해를 못하는 사람도 많다. 블로그를 한다 라고 하면서 대략적인 방문자를 얘기하면 왜 더 영리를 추구하지 않는것인지를 묻는 사람도 있다. 어찌됐던 내가 영리를 추구해봐야 거기서 돈이 얼마나 나오겠냐만서도(세상이 그리 녹록할까?).

내가 블로그를 하는 간단한 이유는 방문자가 좀 더 오는 것이다. 방문자가 오면 그것을 원동력 삼아 더 많은 글을 쓰게 된다. 이 글이 얼마나 호응을 얻었는가 판단하는 지표가 되고 내가 얼마나 잘 해왔나 판단하는 시금석이 된다. RSS에서 방문자가 본래 사이트로 방문자가 더 오는 것은 방문자와 좀 더 많은 인터랙션을 이끌기 위해서이기도 하지만 좀 더 많은 컨텐츠를 둘러보게 하기 위함이기도 하다(이를 이탈율을 낮춘다라고 한다). 한 컨텐츠를 살펴본 다음에 관련된 컨텐츠나 다른 컨텐츠, 이를테면 태그나 카테고리, 다른 날짜를 살펴 볼 가능성이 높다.

이런 블로그를 만드는데 있어서 유념해야 할 점은 아무래도 보기 편해야하는 것이다라고 생각한다. 리더빌리티 같은 것을 생각하지 않더라도. 불편함이 없더라도. 유감스럽게도 광고를 넣으면 불편함이 생긴다. 사용하는 내가 잘 안다. 수 많은 사용자가 모바일로 보고 태블릿으로 본다. 많은 사람들은 그 점을 간과한다. 그래서 Readabilty의 유혹을 이기지 못한다. 그 점을 중점해서 보고자 한다. 수익보다 중요한 것은 얼마나 많은 분들이 만족해하는것인가 이다. 물론 단순히 트래픽 낚시를 하는 것은 좋지 않다고 생각하지만(이는 이탈율 급상승의 지름길이다. 물론 SEO등 합리적인 수준의 방법은 강구하고 있다)…

워드프레스는 기본적으로 전체공개를 하도록 되어 있다. 따라서 여러분은 굳이 사이트를 리더빌리티에 의존하지 않고도 읽지 않을수 있다. 그래도 만일 웹브라우저로 블로그에 들어올 수 있다면 그 또한 매우 기쁜일일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