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인된 책값과 왜곡, 도서정가제

소장하던 책 한권을 손실 처리했다. 씁쓸한 맛을 다시며 새로 사들이기로 했는데 다행히 구간인 그 책은 50%를 할인하는, 그야말로 떨이였다. 값도 크게 비싼 편은 아니었다. 배송료를 물어야 해서 우수회원용 배송료 쿠폰을 써야할 판이었다. 다행이네 라고 가슴을 쓸어내리며 주문을 했다.

책을 받아들고 기존의 책과 새 책의 뒷 면을 보니 값이 1만원과 1만 3천원이었다. 갑자기 머리를 해머로 맞는듯한 느낌이었다. 이 책이 출간된지 8년여. 그 새 책값이 얼마나 올랐단 말인가.. 더 심각한 문제는 실질 구매 금액인데, 막 나왔을때 즘 정가제가 적용되서 할인을 받아 샀다 가정했을때 50%할인 된 금액과 큰 차이가 나 보이지 않았다(적립금은 거의 없었다). 오른것은 책의 정가 뿐이었다. 즉. 할인율이 올랐지만 책값은 거의 비슷했다는 의미다.

물론 대다수의 책의 판매가 신간에 집중된다…라는 취지에서 출판 18개월 내의 책의 할인율을 제한하는 현 도서정가제가 이뤄진걸로 알고 있는데. 여하튼 서점에서 살때는 3000원이 오른 그대로 사야할 것이다. 물론 서점에 바로바로 재고가 순환하는게 아니므로(‘썩으므로’) 책값이 농산물 시세 오르듯 올라가진 않을테지만. 아무튼 이런 사정을 안다면 점점 오프라인 서점을 꺼리겠지.

이쯤되니 도서할인구조가 시장을 얼마나 왜곡시키고 있는지 알것 같았다. ‘요즘 책값이 왜 이렇게 비싸요?’, ‘왜 동네서점이 어려운가요?’라는 질문에 대답이 찾아온것 같은 기분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