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폰들의 인연

마치 현실 세계의 업계에서 아이폰과 안드로이드가 그러하듯이. 내 아이폰과 안드로이드 전화기들은 그다지 사이가 좋지 않았다.

예를 들면 이렇다. 갤럭시S3는 산지 2주도 안되서 30센티미터도 안되는 높이에서 낙하한 아이폰에 맞아 베젤이 패였고 교체를 요구하자 AMOLED 전체의 교체를 하느라 10만원 후반의 비용이 들었다(기사가 좀 어처구니 없어 하긴했지만 새 전화가 찍힌채 쓰이긴 싫었다).

대대로, 라는 말에서 짐작하겠지만 이 악연은 이것으로 끝이 아니다. 내가 바보같게도 아이폰과 넥서스5를 한 주머니에 넣고 외출을 했는데 아이폰이 넥서스5의 액정에 흠집을 내놓은 것이다. AMOLED와 달리 액정이라면. 라고 생각하겠지만 하필이면 넥서스5는 1080p를 채택한 기종중에서 최초로 인셀 디스플레이를 채택한 기종이라고 한다. 빌어먹을. 그말은. AMOLED와 마찬가지로 쉽게 말해 터치패널과 유리, 액정이 일체화 되어 있다는 것이다. 한마디로? 액정교체. 아아. 신이시여. 덕분에 혈압이 올라서 이마에서 관자놀이 너머까지 지끈거리는 경험을 해봤다.

얘들아 좀 사이좋게 지내봐…

It just works, That’s it

같은 배터리 내장형인 넥서스 5를 쓰다보면 배터리의 소중함을 깨닫는다. 배터리 인디케이터를 상단에 띄워놓는데 실시간으로 떨어지는 퍼센티지는 무서울 정도다. 동영상을 보거나, 스트리밍 동영상을 볼때마다 몇 분 전에 AC 전원에서 뽑았는데 95%를 향하고 조금 더 쓰다보면 금새 80% 후반 대를 향하고 있다. 스펙을 보면 알겠지만 넥서스 5의 배터리(2300mAh)는 결코 작은 수준은 아니다.

iOS에서 버전업이 되고 그때마다 기능이 추가되고 그럴때마다 배터리가 빨리 소모된다고 아우성이 일어나고 ‘이걸 끄면 덜 빨리 달아, 저걸 끄면 덜 더 오래가’ 하지만 솔직히 말해서 안드로이드에서 하는 수고에 비하면 아무것도 아니며 그 수고 끝에 얻는 덧없는 결과에 비하면 정말 웃음이 날 정도다. 동기화를 끄고 디스플레이를 어둡게 하고 무선을 끄고 오만가지 방법을 다 써봐도 결국 배터리가 소모되는 속도는 정말 빠르고 기기가 사용중일때는 광속이다. 거의 두 배의 배터리를 쓰고 있음에도 불구하고 넥서스5는 아이폰5s의 배터리를 도저히 따라 잡지를 못한다.

그저 배터리를 좀 더 오래 쓰고 싶은데. 하나 만으로도 복잡함이 필요하다. 안드로이드는 복잡하다. 사진을 좀 더 잘 찍어보고 싶은데. 하나만으로 복잡함이 필요하다. 그것이 철학의 차이다. 나는 안드로이드 전화기로 맘에드는 사진을 찍어본적이 거의 없다. 뭔가 설정을 만져야 하거나 뭔가 잡다한 것들이 많다. 의도야 좋은 의도겠지만, 난 메뉴들과 기능들의 나열이 아니라 단지 단순히 좋은 사진 한 장을 원할 뿐이다. 물론 안드로이드 제품이 사진들을 못찍는다고 하진 않겠다. 다만 어려울 뿐이다.

안드로이드 기기들이 전부 배터리가 오래가지 않는건 아니라고 하겠다. 그렇지만 그렇게 하기 위해서 설정을 만져야 하고 사용을 크게 희생해야 한다면(예를 들어 하루 일과를 소화하기 위해 배터리 팩을 들고 다닌다거나) 그건 뭔가 전후가 많이 뒤바뀐 것 같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