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마존에서 온 봉투, 그리고 알라딘의 잃어버린 10년을 찾아서

“알라딘이 그나마 좀 예뻐보여서”

트위터에서 어떤 분이 알라딘을 사용하는 이유에 대해 말한 것이다. 사실 나도 한 때 알라딘을 사용했었기 때문에1 충분히 이해 할 수 있지만 내가 그곳을 이용했던 까닭은 그것만은 아니었다.

거의 10년전의 얘기가 되는데 안전결제가 의무화가 되기 전까지만 하더라도 알라딘은 카드번호를 저장했다가 발송할때 결제하는 방식을 채택했다. 말하자면 아마존 방식이다. 그러나 금융당국에 의해 그 방식은 봉쇄 당했다. 간단하게 말하자면 카드 정보를 저장하는 것은 위험하다. 뭐 그런 것이다.

지난달 말 아마존에서 이달 초 발매 예정인 CD를 두 장 예약 구매 했다. 발매 전이므로 발매가 되서 물건이 들어오면 바로 포장이 되서 배달이 될 터였다. 그런데 그 중 한 물건만 배달이 됐고 하나는 인기가 너무 좋은 나머지 물량이 한마디로 '펑크'가 났다. 발송예정일을 별도로 알려주겠다고 했던게(확정된게 아녔다) 절대로 발매일에 구하지 못하는건 둘째치고 오히려 지금 난리가 난건 언제 구할지 몰라 최장 한 달이 걸릴지 모르는 상황인것이다.

이 상황이 되면 우리나라 같으면 화딱지가 나고 주문을 취소하네마네 하겠지만 아마존에선 스트레스 받을 필요가 없다. 왜냐면 주문시에는 아무런 금액도 청구되지 않았고 이 무렵 카드회사에 청구가 된것은 이미 배달된 한장값과 (운송료/n분의1)이고 나머지는 청구되지 않았기 때문이다. 난 급할게 없었고 돈도 안냈으니 그냥 구하면 오겠지(실제로 한달 걸리는 경우는 거의 없으니) 하고 기다렸다. 현지 사람이었다면 다른 사이트를 알아보거나 집근처 레코드샵에서 파는지 보고 팔면 산 다음 그냥 주문 취소 해버리면 클릭 몇 번에 끝날 일이다.

아마존은 카드번호를 저장해뒀다가 물건이 확보되어서 발송준비작업에 들어갈때 청구하는 시스템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우리나라처럼 물건을 사놓고 물건이 없네 물건이 다르네 그런 실랑이를 할 필요도 없고 취소할때는 발송준비하기 전에는 결제되지 않으니 그냥 취소하면 그만이다. 취소하고 싶으면 그냥 취소 버튼만 누르면 바로 주문이 없던 일이 된다. 그리고 말했 듯 다른 곳에서 구하던가 하면 된다.

솔직히 인터넷에서 물건을 사본 사람이라면 “아 그 물건 다 떨어졌네요” “입하하는데 오래걸리겠는데요” 같은 소리 안들어본적 없을터. 그래놓고 취소하자면 쇼핑몰과 PG사와 카드사 사이에 낑겨서 스트레스 받아본적 많을 것이다. 바로 취소가 안되서 곤란한 적도 많고 전표가 매입되면 그때부터 지옥이다. 며칠은 걸려야 환불이 완료된다. 체크카드는 더 걸리고. 몇만원이면 타격이 덜한데 몇 십만원짜리에서 몇백만원짜리 카메라 등 가전이 되면 환장한다. 몇 천 한도되거나 카드가 여러장 아니면 그 한도가 돌아오지 않으면 사기 힘드니까.. 본격적으로 물건 안보고 돈부터 내고 장보기인 셈이다. 정부에게 묻고 싶다, 도대체 뭐가 안전한건지 모르겠다. 블라인드 옥션?

알라딘은 올 한해에 정말 오픈된 결제 시스템을 위해서 지루한 싸움을 했다. 일본에서 유래해서 일부 정치인들이 심심하면 이야기하는 잃어버린 10년. 알라딘의 잃어버린 10년을 찾는 여행은 발상지의 잃어버린 10년이 그러하듯이 10년을 넘길 듯 하다.

그리고 이 글을 쓰는 오늘 오후 DHL 배달원이 웃는 아마존 로고가 그려진 봉투를 전달하고 갔다. 예정보다 일주일 늦었다2.

덧. 정태영 현대카드 사장이 그렇게 반대가 심하다는데 역시 장사를 잘하려면 겉으로 드러내는 모습을 잘꾸며야한다고 IT 트렌디한 모습은 뭐 그냥 디스플레이인가보다. 그 사람만큼 머리는 좋지 않지만 지름은 잘하는 입장에서 지르기 쉬울때 카드회사는 돈을 잘번다. 아, 사기거래탐지시스템이나 보상시스템에 돈들이기 싫으시다? 뭐. 그런거군.


  1. 지금은 적립금을 기한 없이 쌓을 수 있어서 예스24를 쓰고 있다.

  2. 돈은 금요일 새벽 발송전에 결제했다.

트위터에서 정치 신념에 관하여

트위터와 블로그는 어느 정도 일 선을 두고 있으나 푸른곰이란 인격이 블로그와 트위터에서 다를 수가 없다는 것을 잘 알기 때문에(IT블로거라고 생각해서 팔로우 하신 분이 서브컬처나 일상잡담이 넘쳐나는 트윗들에 괴리감을 좀 느끼실거라고는 생각한다만) 얘기를 해두자면. 사실 이 블로그도 그러하고 트위터도 그러하고 어느 시점까지는 퍽 정치적인 성향이 있는 블로그였다. 음. 아주 심한 포스트는 내렸지만 여전히 수많은 포스트의 숲 속에 그 흔적은 남아 있으며 아마 캐낸다면 내 정치적인 성향은 쉽게 도출하고 남으리라. 그러나 잠깐. 그도 소용없이. 나는 기본적으로 어느 순간부터 온라인에서 탈 정치 독트린을 선언했다. 나는 블로그를 시작하는 순간부터 이 블로그는 누구를 다루는 블로그인가를 고민해 왔다. 김 아무개를 다루는 블로그인가? 아니면 푸른곰이라는 김 아무개의 닉네임을 쓰는 사람을 다루는 사람의 블로그인가? 나는 후자를 택했다. 즉, 김 아무개의 전부일 필요도 없고 전부일 필요도 없다 오히려 김 아무개의 일부를 왜곡하거나 감추고 있을 가능성 또한 있다. 인터넷 시대에 있어서 우리는 무방비로 자신의 아이덴티티를 공개하고 자신의 신념을 드러낸다. 그리고 싸운다. 나 또한 그러했다. 블로그로 싸웠고 트위터로 싸웠다. 트위터 아카이브 서비스가 시작했을때 초기를 보면 가관이다. 친구가 뭐하러 이렇게 싸워대냐? 라고 하는데 할 말이 없을 지경이었다. 그래서 나는 푸른곰과 김 아무개를 분리했다. 그래서 이 블로그나 트위터나 내 전부를 드러내지 않는다(그나마 트위터는 좀 루스 한 편이다).

물론 그것도 완벽하지는 않다. 아동청소년보호법이라던지 셧다운제 같은 문제를 비롯하여 최저임금 등 여러 문제에 있어서는 비교적 '진보적' 스탠스를 취하고 있는 것은 사실이다. 그러한 자세에 있어서 최대한 위기는 지난 대선 기간이었다.

나는 기본적으로 팔로워가 '좋은 정보를 준다면' 그분의 정치 성향을 따지지 않는다라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 그 분의 성향일 뿐 그 정보나 그 사람이 나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그러나 점점 '정치 피로'를 주는 팔로워가 늘고 있어서 곤란하다. 정치로만 도배되고 있는 팔로워가 있다. 일본어로 四六時中란 말이 있다. 뭐 한자그대로다. 왠종일, 쭉, 계속, 항상 이란 뜻이다. 뉘앙스가 꼭 이런 사람들이 있다. 밥은 먹고 직장은 다니면서 정치 트윗을 하는 건지.

아무래도 슬슬 정리를 해야할 때가 온 것이 된 것 같다고 생각한다. 맞팔이다 같은 인정으로 유지 했으나 결국 내가 언팔하면 레이시오(ratio) 유지를 위해 자신도 언팔 할 것이다. 그럼 남남이 될 것이다.

시사에 완전히 무뎌지는 것은 옳지 않다고 생각은 한다. 개중에는 일반 언론에서 다뤄지지 않는 것도 있다. 헌데 그 정도로 중요한 것은 그냥 가만히 앉아 있어도 보통 분들에 의해 리트윗 된다. 굳이 '꾼'들을 붙잡을 필요가 없다.

물론 이렇게 생각은 한다. 아무리 정보를 주더라도, 너무 한다 싶으면 잘라내야지. 필요이상의 불쾌함을 견뎌내면서까지 트위터를 할 생각은 없으니까. 그리고 마찬가지로 중요한 정보는 리트윗 된다.

내가 왜 이렇게 트위터 얘기를 길게 블로그에 했냐면 트위터는 애시당초 긴 글을 쓰기 부적당한 매체라고 늘 주장했기 때문이다. 긴 내용은 블로그에 올리고 트위터로 전파해야 한다. 그게 내 모토이다. 그러라고 블로그나 웹사이트가 있는것이다. 내가 말버릇처럼 하는 말 '깊은 생각을 전하거나 토론을 하기에 140자는 너무 적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