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Pad mini(아이패드 미니)와 그 부재에 관해서

애플 코리아에서 리뷰용으로 아이패드 미니를 빌린 다음에 돌려 주고 나서 결국 뒤늦은 감이 있으나 5월달에 아이패드 미니를 샀다. 새 아이패드 미니가 조만간 나올지 모른다는 설이 있으나, 그냥 기기를 모은다는 생각으로(첫번째 아이패드 미니니까) 구입했다. 거기에는 어쩌면 리뷰한 제품은 구입한다. 라는 일종의 강박 비슷한 생각이 있어서인지도 모르겠다. 이때는 4세대 아이패드와 같이 구입을 했는데 4세대 아이패드는 별다른 문제가 없었는데 아이패드 미니가 문제가 많아서 무려 3번을 반환을 해야 했는데 덕분에 거의 한 달 가까이 제대로 쓰지를 못했다. 잠시 쓰다가 돌려 주고 잠시 쓰다가 돌려 주고를 반복해야 했다. 뜯자마자 외관이 긁혀서 돌려주고 찌그러져서 돌려주고 등을 반복했는데. 덕분에 셀룰러 모델인데도 개통 조차 하지 못하고 있었다.

아무튼 그 동안 나는 아이패드 미니의 부재에 대해서 상당한 느낌을 느끼게 되었다. 아이패드 미니는 작다. 그래서 편안하게 들고 다닐 수 있다. 그냥 툭툭 들고 다니다가 놓고 일을 볼 수 있다는게 최대 장점인것 같다. 케이스만 튼튼한 것이 있다면 그냥 편안하게 던져놓아도 안심일 듯 하다. 아이패드가 할 수 있는 거의 모든 일을 할 수 있다. 웹브라우징도 할 수 있지, 그냥 뉴스를 읽거나 동영상을 보거나 하는 것도 마음껏 할 수 있다. 킨들이나, iBooks로 전자책을 읽거나 하는 것도 가능하고….

물론 역시 해상도가 걸리긴 하는데, 그건 그냥 그럭저럭 확대해서 넘기고 있다. 일단 책을 볼 때는 크게 신경이 쓰이지 않고 웹페이지가 작은 글씨가 걸리긴 하는데 역시 말했다시피 레티나가 되면 좋겠지만 그때는 그때 나름대로 작은 글자가 문제가 되겠지. 아무튼 조만간 레티나가 되지 않을까, 넥서스7이 HD급이 된 마당에 안되면 곤란할 듯 싶고.

어찌됐던 아이패드 미니가 있다가 없어지면서 9.7인치 아이패드로 있는 동안, 으악, 무거워 커. 역시 침대에서 가지고 놀기에는 좋다만 이걸 가지고 돌아다니기엔 부담이 너무 크다. 라는 생각이 들었다. 아이패드 미니의 부재에 대해서 생각하게 되었다. 확실히 글자가 작아서 7.9인치 나름의 문제에 대해서 좀 생각하게 되지만(9.7인치 아이패드라면 어지간한 웹페이지를 그냥 확대하지 않고도 편안하게 레티나 해상도로 볼  수 있지만 7.9인치라면 글쎄… ppi는 높아서 보이긴 해도 꽤 작을 것 같다).

아무튼 지금은 제대로 돌아왔고, 아이패드 큰 녀석들과 사이좋게 역할을 나눠가면서 지내고 있습니다. 브라우저(사파리)가 좀 더 유기적으로 동기화가 되면 좋을텐데… 그래서 크롬을 사용하고 있는 슬픈 상황.