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마트폰의 일상재화

갤럭시S4의 판매수치에 함구령이 내려졌다고 한다. 여러가지 이유가 있다고 기사에서도 밝히고 있고, 나 또한 믿고 싶다, 애플 또한 일찍이 그렇게 하고 있으니까. 그러나 한편으로는 다음이나 네이버 등 포털 댓글에서는 기대에 못미치는 초기 판매량 때문에 그런것 아니냐 라는 인식 또한 없는 것이 아니다. 글쎄 뭐 진실이 뭐가 됐던간에 내가 걱정이 되는 것은 일단은 갤럭시S4가 좋은 제품일 것이긴 할 것 같은데 월트 모스버그가 말한대로 대단한 전화기는 아닐 것이라는 점(“Is a Good, but Not a Great”)과 데이비드 포그의 S4가 아니라 S3S로 불리었어야 했다(“Samsung might have called this phone the Galaxy S3S”) 같은 평가가 울려 퍼지는 까닭이다. 솔직히 말해서 갤럭시S3나 갤럭시 노트2 등이 ‘너무 많이 팔렸다’. 그리고 물론 갤럭시S4가 개선점이 분명히 있으나, 갤럭시S3 등 고성능 스마트폰을 산 사람들이 잔여 보조금을 포기하고 할부금을 청산하고 위약금을 물어가면서까지 기계를 새로 사야 할 정도인가? 라는 질문은 하게 만든다. 더욱이 지금처럼 초기에 가격이 비싼 시기에. 게다가 나를 포함하여 갤럭시S3 가격 폭락의 트라우마를 겪거나 목격해온 사람들이 수두룩 빽빽하다. 막는다 이젠 그런일이 없다라고 해왔지만 그걸 믿는 사람은 아무도 없다. 마치 집값 오르기를 관망하는 것 마냥 그저 관망할 것이다.

더 중요한 것은 스마트폰의 성능 인플레인데… 최근 1~2년 내에 나온 스마트폰의 성능은 사실 꽤 좋기 때문에 어지간한 사용자의 취향을 충족하는데 큰 무리가 없다. 그야말로 일상재화라고 할 수 있는데 그냥 칫솔이 벌어져서 칫솔을 갈거나 아니면 전동 칫솔의 칫솔모를 갈거나, 아니면 전기면도기의 쉐이빙헤드를 갈거나 아니면 아예 면도기를 갈듯이 그냥 일상적으로 사용하는 물건이 되어버리고 그냥 불편해지거든 갈아버리는 물건이 되어버렸다. 특히 안드로이드 스마트폰은 전문가나 마니아를 제외하면 일반인들에게는 사실상 거의 피쳐폰화가 되어버렸고, 아이폰은 애플 매니아가 아니고서야 그냥 사이클을 채우는 기계가 되어버린 듯하다(그러다가 안드로이드를 사던가 아니면 새 아이폰을 사던가). 그런 이상 고성능 기계가 굳이 필요하지가 않다. 더욱이 갤럭시S3나 갤럭시 노트2 같은 고성능 단말기가 그렇게 게걸스럽게 팔린 직후다. 온 국민이 그렇게 스마트폰을 새롭게 사댈 것 같지 않은 이상 스마트폰 성장율이 이렇게 높은 나라가 없다. 스트래티지 애널리틱스는 이미 올해의 국내 스마트폰 시장 성장률을 8% 대로 예측하고 점점 정체에 빠져 들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2010년의 717%, 2012년의 75%에 비하면 비참한 수준이다. 그래도 한자리 수 숫자의 성장을 하는 다른 선진국이나 두자릿 수 성장을 하는 신흥국에 비하면 더더욱 그러하다.

뭐 이러한 위기는 굳이 다른 메이커나 특히 애플이라고 다를게 없다. 과연 한국 시장에서 스마트폰이 어떻게 흘러갈 것인가 매우 흥미롭다. 해외 메이커가 하나 빼고 다 짐싸고 나간 한국에서…

5 thoughts on “스마트폰의 일상재화

  1. Pingback: 스마트폰의 일상재화(보충) – 내가 갤럭시S4에 주저하는 이유 | Purengom's Monologue

  2. 주승

    안녕하세요. 약 한달전 이어폰과 관련한 포스트로 이 블로그를 알게된 이후 등하교길에 꾸준히 들리고 있는 고3입니다. 다름이 아니라 본문에서 2010년 717이 아니라 71.7이 아닐까 해서 리플을 남깁니다. 앞으로도 좋은글들이 포스팅 되기를 기다립니다.
    p.s 본 리플은 삭제하셔도 됩니다.

    Reply
    1. 푸른곰 Post author

      안녕하세요, 답변 주셔서 감사합니다. 본문에 나와 있는 기사에서 보시면 아시겠지만 717%가 정확합니다. 정말 어마어마한 성장률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물론 이 기사의 출처가 되는 1차 소스에 대한 확인이 필요할 수도 있지만 뭐 거기까지는 필요할 것까지는 않을 듯 하구요(꼭 필요하다면 해야겠지만). 앞으로도 계속 성원 부탁드리겠습니다.

      Reply
  3. LeeSangMin

    그렇다면 스마트폰을 일상재화화 시키지 않으려면 어떻게 해야할까요? 성능이나 디자인은 더이상 고객들의 지불가치에 해당하지 않는 것 같은데..

    Reply
    1. 푸른곰 Post author

      사실 이 글이 쓰여진 것도 벌써 3년전 일인데, 본문에서도 말했지만 애플도 많이 허우적거리는 상황입니다. 1위(삼성) 2위(애플) 밑으로 죄 중국회사인 상황이고… 그런 상황에서 조금이라도 노력하려다 무리해서 탈난 갤노트7의 경우도 있구요. 높은 스마트폰 성장시기에는 신모델이 나오면 와르르 몰려갔지만 지금은 약정을 다채우고도 계속 쓰시는 분이 많습니다. 뭐 갤럭시 노트 7의 판매 열기나 아이폰7의 예약 속도를 보면 꼭 그런것은 아닌거 아냐? 라고 생각할 때도 있습니다만…

      그럼에도 불구하고 그나마 앞으로 길이 있다면 소프트웨어와 클라우드, 서비스와 머신러닝 등과 긴밀히 연동되는 단말이 될 것 같습니다. 애플이 잘 하고 있고, 삼성도 삼성페이라는 걸출한 서비스를 내놓은 적이 있고 Viv를 인수했죠.

      Reply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