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화 컴퓨터에 맥북프로를 새로이 입고

KMUG에서 맥북프로 로직보드 교환을 할때 무언가 삽질을 하고 나서,  문제를 확인하지 못한 실수를 저질러서, 오늘 시간을 거의 두배가까이 더들여 용산까지 가서  대화 컴퓨터에 맡겼다. 솔직히 잘한 것인지 모르겠다. 물론 대화 컴퓨터는 80년대 전반부터(홈페이지에 따르면 83년이라고 한다), 즉, 엘렉스 시절부터 맥을 취급한 상당히 올드비(oldbie)이기 때문에 적어도 맥에 있어서는 ‘믿을 수 있다’,  내지는 맥 사용자 간에는 평판이 알려져 있다. 말했다시피 멀어서 그렇지, 만약 내가 ‘특별시민’이라 위치가 가까웠다면(가산동은 40분 정도밖에 안걸리지만, 용산은 한시간 이상이 소요된다) 아마 KMUG 보다는 당연히 여기를 선택했을 것이다. 허나 그건 그거고, 일단 ‘일을 친 녀석’들이 수습을 하는 것이 좋은 것인지 아니면 믿을 수 있는 쪽을 선택하는게 나을지 고민했다. 허나 더 이상 저 자식들의 일처리를 믿을 수가 있을까. 어떻게 하면 이렇게 단순하게 눈에 띄는 문제를 발견하지 못한걸까?라는 단순한 의구심에서… 다른 곳에 맡기기로 결정했다.

과연 특별시는 어딜가나 밀렸고. 금요일이라 특히 더 밀렸다. 특별시민은 아마 특별한 사람들일 것이다. 나는 여기서 차를 몰고 다닐 엄두가 나지 않는다. 심장병이 생길 것이다. 뭐, 사정을 설명하고 강력히 항의를 걸어놓으니 Apple에서는 대안으로 택배로 보낸다면, 대화컴퓨터 측에 업무연락을 취해놓을테니 매끄럽게 해결되도록 처리하겠다—구체적으로 뭔지는 모르겠다, 직원 말로는 하루에 애플로부터 연락이 백여건에 가깝게 온단다—고 제안했다. 물론 문제점에 관해서는 혹시 사진을 찍어 둔다면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그래서 열심히 찍어 뒀다. 뭐 본채 만채 했지만 없는것 보단 나았다)

허나 거래하는 ‘가장’ 믿을수 있는 우체국 택배는 노트북본체는 취급제한품목이었고. 신품기준 300짜리고 중고로도 200 언저리는 할 제품을 물론 거의 완벽한 완충재에 포장한다지만 마구 던지는 꼬락서니를 생각하노라니 심란해서 결국 직접 들고가기로 했다. 직원은 택배가 못미더워서 직접 왔다라고 하자 웃었다. 대화 컴퓨터는 상당히 깔끔하고 아이폰을 하지 않아서 그런지 한가했다.

아무튼 차례가 되어 맥을 보여주고 기기의 Serial 번호를 콘솔로 사용하는 맥에 넣자 내 연락처와 이름은 이미 알고 있을 정도였다. 증상도 대강 알고 있었다. 연락처만 다시 한번 확인했다. 증상과 전에 센터에서 ‘일 친 것’에 대해서는 다시 한번 상세히 설명했고(화면이 암전되며 먹통이 되며 순환만 되며 커널패닉 리포트만 작성된다), 그래서 그래픽 코어 문제로 생각되어 KMUG에서 로직보드를 교체하였다. OS는 클린설치를 하였으며, 제대로 부팅을 할때는 제대로 작동하다가 깨지고, 제대로 부팅 안될때는 (마침 재현이 되었다) 화면이 깨지며 부팅이 안된다. 그 결과 이런 상황이다. 뭐 이런 식으로.

사진도 찍어 두었기에 보여주었고, 전 센터에서 만든 서비스 리포트도 보여줄까 했는데 그건 사양하기에. 뭐 알아서 하겠지… 주지하시다시피 주말과 연휴가 끼고 있어서 화요일에서 수요일은 되어야 결과는 알 수 있을 듯 하다. 서울 시내는 정말 막히더라. 하여간, 정말 민폐다.

Evernote의 어카운트당 저장 한계

Evernote(에버노트) 사의 Knowledge Base 문서에 따르면 모든 Evernote 계정(무료던 프리미엄이던)에는 다음과 같은 제약이 있다.
  • 100,000 개의 노트
  • 250 개의 동기화 하는 노트북 (노트북 스택을 포함하여). 250개 노트북 전부는 공유 가능함. 로컬 노트북(동기화 되지 않는 노트북)의 보유 갯수는 제한이 없다.
  • 10,000 개의 태그
  • 100 개의 검색 폴더
뭐, 10만개의 노트나 250개의 노트북, 1만개의 태그를 하는 사람은 어지간한 메모광이 아니겠지만 서비스 모토가 Remember Everything 이니만큼 제약이 좀 더 늘어나면 좋지 않을까 싶긴 하다. 🙂

KMUG에서 인수 당시 왜 트러블을 발견 못했는가?

KMUG에서 메인보드를 교체했는데 직원이 테스트 과정에서 그래픽이 깨지는 문제를 간과했다라고 비난했다. 물론 나도 인수하면서 기본적인 확인은 했다. 인수 당시 테스트에서는 문제가 없었다. 왜냐하면 인수후 귀가후 켜자마자 문제는 발생했지만, 이후에는 간헐적으로 부팅도 정상적으로 이뤄져서 제대로 되고 어플리케이션도 잘 되는등, 문제가 발생했다가 안했다가하기 때문이다. 그러다 물론 부팅이 되더라도 어느정도 사용하다보면 문제가 발생해서 언젠가 죽어버리기 때문이다.

더욱이 제대로 작동할때는 Apple Hardware Test도 정상이었고, GPU 로드(Load;부하)테스트를 해서 외장하드에서 복사한 1080i나 720i 동영상을 10여개를 이십여분간 돌려도 죽지 않는다. 그런데 단시간에 센터에 서서, 하드를 밀어서 어플리케이션도 별로 없는 컴퓨터에서 이런저런 어플리케이션을 깨작깨작 거리며 100% 문제점이 있는지 확인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지난번의 Lion의 문제는 컴퓨터를 로그인하거나 어플리케이션을 열기만 하면 랜덤하게 발생하기 때문에 언제 일어날지 몰라서 난감하긴 했어도, 잘하면 그냥 픽하고 몇분안에 나가버렸기 때문에 간단하게 확인이 되었지만, 이번 같은 경우에는 심한 경우 수십분이 소요 되었다.

한편, KMUG 센터를 가보면 알겠지만 고객 스페이스는 3평 남짓 정도 밖에 안되는데 거기에 아이폰 수리를 위해서 8명이 넘게 대기중이었다. 거기서 맥을 켜놓고 의자조차 없는 곳에서 서서 느긋히 문제점이 있는지 체크를 하는것은 불가능 했고. 직원 또한 ‘문제점이 있으면 다시 가져오라’고 권유(좋게 말해서고, 회유)했다.

이러한 사유로 인해서 제대로 테스트 하지 못했다. 무엇보다 만약 그 자리에서 문제가 있었다는걸 확인했다해도 나아질 것은 없다. 분명 “문제가 없다, 테스트 결과 인수해도 좋다” 라는 연락을 받고 경기도 구석에서 서울까지 올라와서 찾아왔기 때문이다. 만약 그 자리에서 문제를 발견 했다 하더라도. 이미 나는 서울에 올라온 다음이고. 헛걸음을 했을 것이며, 다시 한번 찾으러 왔을 것이라는 사실에는 변함이 없다. (다시 입고시키는)걸음 횟수가 한번 줄었을 뿐이지 다시 찾으러 가는 헛걸음 시킨건 변함이 없다.

해서, 문제의 본질은 내가 이것을 인수 당시에 발견을 했느냐 안했느냐가 아니라 이것을 테스트 해본 결과 이상 없으니 가져가도 좋다라고 말한 것에 있다는 것이다. 그리고는 “같은 부속이 계속 문제가 있다. 다른 분도 그부품이 말썽이라 계속 몇차례 교환을 하고 있는데… 아무래도 다시 갈아야 할것같다. 한번 다시 와달라”라고 책임을 부품에 떠넘기고 있다라는 점이 괘씸하다. 같은 부품에 문제가 있었다면 더욱더 철저하게 확인을 했어야 되는거 아닌가?

Lion 업그레이드 후 화면이 죽는 현상에 대해

Lion Upgrade 후 일부 MacBook Pro의 화면이 죽는 현상은 세계적인 현상이다. 나는 처음에 Lion의 탓을 했다. 애플측과 수시간의 통화를 했다. 정말 몇 시간의 통화를 했다. 총 합쳐서 4~5시간 정도는 되지 않을까 싶다. Apple 고객지원에 전화를 걸어서 한번에 해결이 안되면 Case 번호를 따게 되는데 이걸로 문의를 하게 되면 상담원이 이력을 보느라 조용히 놀란다. 그 정도로 내력이 있다(!). 어플리케이션 삭제, 유저 분리, OS 재설치, 하드 포맷 후 재설치도 안통하자 마지막으로 결국 그리고 서비스 센터에 가서 하드웨어 쪽의 문제를 확인해 줄 것을 요청 받았다. 그리고 가산동 KMUG에 입고를 했는데 문제는 단순한 커널 패닉이 아니라(커널패닉 리포트가 생성은 되지만) 하드웨어는 켜지고 냉각계가 구동하고 나머지는 작동하지만 응답하지 않지만 화면이 나가버리는 상황으로, 단순한 커널패닉이 아닌거 아닌가? 라는 의심으로 로직보드(메인보드) 쪽의 그래픽에 문제가 있는 것 아닌가? 라는 의심을 하고 교체를 하게 되었고 문제는 해결 된 듯하다라고 연락을 받았다.

워낙 이게 미묘한 문제라 바로 확인을 할 수 없고 인수를 해서 장시간에 걸쳐 확인을 해야하는데, 문제는 이쪽에서 일처리를 바보같이 해서 초보적인 점검을 게을리 한 나머지 심각한 문제를 간과해 사용을 할 수 없는 지경이 되었다. 해서 현재로써는 문제의 상황을 파악할 수는 없다. 당시 점검 결과는 Lion의 문제보다는 하드웨어의 문제가 아니냐로 결론내려졌고 아무튼 제품을 다시 인수하는 대로 확인할 것이다. 그러나 한가지 확실한 것은 Lion에 들어서 빈도가 증가 했다는 것을 공통적으로 지적하고 있는 사실은 전세계적으로 확인된 문제이므로 내가 Lion을 탓한 것을 문제 삼을 수는 없다.

NVIDIA drivers giving 2010 MacBook Pro owners Lion upgrade headaches – ARS Technica
Black Screen Of Death Plagues Some Mac Users After Lion Update – Cult of Mac
Core i7 MacBook Pros kernel panicking with NVRM read error – CNET

전체 공개 RSS를 하고 있지만

첫째 나는 열렬한 블로거이다.

블로그 포스트를 작성할 때 물론 블로그 포스트를 발행하기 전에 나름 신경을 쓰긴 한다. Draft를 쓰고, Preview를 보기도 하지만 어이 없는 실수를 하거나, 아니면 몇가지 사실을 누락하거나 틀리거나 하는 경우가 있다. 물론 그 경우 몇 분 안에 Proofreading 과정에서 발견해서 재빨리 정정해서 대개의 독자가 보거나 RSS리더가 보거나 RSS Aggregator가 수집하기 전에 정정하지만 나중에 발견하는 경우도 있다. 또, 발행을 하고 나서도 필요에 따라서 포스트를 더 낫게 하기 위해서 수정하는 경우가 있다.

둘째로 나는 열렬한 RSS 독자이다. 

그래서 나는 모든 글을 RSS 글을 전체 공개하고 있다. 여러분이 쉽게, 편안하게 글을 읽게 하기 위함이다. 만약 부분 공개하게 된다면 트래픽은 끌게 될 것이다. Google Analytics를 보면 가장 열심히 충성도가 높은 방문자는 RSS를 통한 방문자였다. 이 자리를 빌어 RSS 독자에게 감사를 드린다.하지만 섯불리 그렇게지 않는 까닭은 여러분이 편리한 RSS리더나 Aggregator로 편리하게 읽기 원하기 때문이다. 허나, 단독형 RSS 리더는 읽는 시점에 다운로드 하기 때문에 문제가 없는데 Google Reader나 한RSS 같은  RSS Aggregator가 문제이다.

한RSS 방문자에게 : 한RSS의 경우 어떤 이유에서https://purengom.com/feed/rss가 등록되어 있는것을 발견했다. 이것 대신 한RSS에서 https://purengom.com을 입력해 검색하면  https://purengom.com/feed가 자동으로 입력된다(혹은 수동으로 입력해도 된다) 이 경우 전체글을 읽으실 수 있다. 내 블로그는 전체글과 부분글을 보여주는 피드가 동시에 나간다. 그러기에 한RSS가 부분글 피드를 선택해서 여러분에게 보여준 것으로 보이는데 왜 이렇게 됐는지는 나도 모르겠다. 아무튼 내 의사는 아니다. 구글은 자동으로 전체글을 보여주는 피드를 수집하고 있다. 여러분의 취사 선택 바란다.

왜냐하면 이 녀석은 정기적으로 수집하는 시간이 정해져 있고, 이 시간은 내가 글을 수정하는 시간과 다르기 때문이다. 단독형(Google Reader등과 상관 없이 여러분이 다운로드하는)리더는 여러분이 다운로드 하는 시간에 갱신되니 큰 문제가 없는데(마치 웹브라우저와 마찬가지다) Aggregator는 정해진 시간에 한번 수집하면 갱신을 하지 않는다.

이것이 왜 문제가 되느냐. 내가 첫번째항에서 말했듯이 정보를 갱신할 필요가 있다. 문제는 글을 쓰자마자 RSS Aggregator가 수집하는 경우에는 대책이 없다. Proofreading 중에 ‘가로채’지는 것이다. 물론 전적으로 내 불찰이긴 하기때문에 최대한 수정을 서두르고 있지만, 놓치는 경우가 있다. 인간의 일이라는게 어쩔수가 없다. 반면 기계는 자비가 없다.

나는 이 모든 입장을 한꺼번에 고려해야 한다.

또한, 여러분에게 더욱 더 완성도 높은 질을 블로그 포스트의 Revision을 가하는 것은 포스트의 대개 경우, 완성도를 높이기 위한 경우가 많다. Evernote의 태그와 검색 폴더에 관한 이전글의 경우에는 이미지를 추가하고 이미지를 보충하고 문장을 다듬어서 좀 더 좋은 글이 되었다. 심지어는 이미지의 위치가 편집상의 실수로(편집기의 기술적인 문제로 인하여 레이아웃이 웹에서는 문제가 없었지만 RSS에서는 문제가 발생했다) 문제가 있어 정정해야 했었는데, 이 경우 재발행을 하기에는 좀 애매하다.

물론 완전히 새로운 정보는 새롭게 정보를 발행할 수도 있다. 가령 요즈음 유행하는 라이브 블로그 형태도 있겠지만 그건 예외적인 경우고… 대개는 요즘 맥북프로의 상황을 보고하듯이 새 포스트를 하나하나 발행할 것이다. (너무 이 얘기만 해서 짜증나시나? 혹시 만약 그렇다면 댓글을 남겨주시라) 아무튼 개별 포스트 퍼머링크를 통해 찾아오는 방문객(ie. 검색, Twitter 링크)이 상당히 많이 있기 때문에 그 포스트의 정보를 방치해 둘 수 없다. 경험에 따르면, 대개 방문객들은 방문심도가 의외로 깊지가 않다. 한 페이지를 살피고 바로 떠나버린다. 물론 (그것은 어느 정도 내 탓도 있지만..) 따라서 오래되어 Archive된(=최근 자료의 경우) 정보가 아니라서 누구도 이 정보가 어느 정도 시인성이 떨어진다라고 믿지 않는 이상, 포스트 정보를 때때로 눈에 띌때마다 갱신해야 할 수밖에 없다. (일종의 Disclaimer인 이 블로그를 사용하시기 전에…의 정확성 파트 참고)

그래도 RSS 독자를 배려해서 커다랗고 새로운 변화가 생기는 경우, 기존 글에 요약된 정보를 기재하고, 후속 포스트를 발행하고 그에 대한 링크를 거는 경우가 많다. 특히 새로운 Content Management System인 WordPress에서는 Pingback이 도입되어 새글에서 기존글에 링크를 걸면 자동으로 예전글에 트랙백과 유사하게 글의 링크가 걸리기 때문에 혹시 예전글에 링크를 거는 것을 잊더라도 사용자가 관련글 형식으로 찾는 것이 가능하다.  이미 예전에도 이런 문제로 고민했었고 그 당시에 이런식의 요청이 있었기 때문에 아무래도 이런 방식으로 당분간 지속할 것이다.

정리하면…

중언부언 말이 많았다. 한줄로 요약하자면 전체글로 발행하는 것은 여러분의 편의를 읽기 편의를 위한 것으로 최신의 정확한 글을 볼 수 있도록, 되도록 여건이 허락하신다면 블로그 사이트를 접속해서 보아 주시길 부탁드린다. 만약 Offline reading이 필요하다면, iPhone/iPad용의 Instapaper나 둘에 더해 안드로이드를 지원하는 Read It Later 혹은 HTML5 기반으로 모든 모던 웹브라우저를 지원하는 컴퓨터,휴대폰, 태블릿으로 오프라인 리딩을 지원하는 Readability를 사용해 보시는 것을 추천한다. 이들 서비스에 대해서는 한번 소개 해 드리도록 하겠다. 다시 한번 RSS  구독자에게 감사드리며, 정정으로 인한 불편을 죄송스럽게 생각한다. 허나 밝힌바와 같이 좀 더 나은 글을 보여드리기 위한 노력이라고 생각 해주신다면 감사하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