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Tunes/iPhoto/iMovie 데이터 백업 및 포맷 전 조치 사항

유비 무환이라는 말이 있다. 물론 대개 경우에는 탈이 없지만, 언제 난리가 날지 모르는게 세상사. 백업을 해두는게 안전한게 세상사 아니겠는가. 여러분의 Mac (혹은 Windows)의 iTunes 그리고 Mac 사용자의 경우에는 iPhoto(Aperture), iMovie 데이터는 상당한 가치를 가지고 있을 것이라고 생각한다. 왜냐면 상당한 양의 음악, 앱, 사진 등이 포함되어 있기 때문이다.  잃어버리고 싶지 않다고 생각하고 싶을 것이다.

iPhoto/iMovie/Aperture의 백업은 간단

iMovie나 iPhoto, Aperture는 백업이 아주 용이하다. 하나의 패키지 파일로 되어 있으며, 라이브러리에 불러들인 모든 사진이 하나의 패키지 파일에 전부 들어가 있기 때문에 아무 생각없이 그냥 그냥 동영상(Movies) 혹은 그림(Pictures) 폴더에 있는 라이브러리 파일을 드래그 해서 적당한 외장 하드 등에 복사 해 놓으면 백업은 끝이 난다.

iTunes는 몇가지 절차가 필요

iTunes는 Windows와의 호환성 때문인지는 몰라도 패키지 형태가 아니라 폴더 형태인데, 일단 절차를 밟을 필요가 있다. 우선 iTunes를 사용할때 환경설정에서 보관함에 추가시 기본적으로 원본 폴더에 파일을 냅두고 iTunes 폴더에 파일을 복사하게 되어 있다(아마, 처음 iTunes를 설정했을때 고르게 되어 있었을 것이다, 물론 사용자가 그것 대신에 본래 폴더에 냅두고 라이브러리만 관리하게 할 수도 있는데 그것을 확인하는 방법은 아래 그림을 보면 된다) 나는 그냥 이걸 설정했는데 이렇게 해두면 백업시 iTunes 폴더만 이동하면 되기 때문이다. 만약 평소에 모든 음악을 iTunes 폴더에 넣어 두었다면 아래 절차를 밟을 필요 없이 그냥 iTunes 폴더를 복사하면 된다. 혹자는 iTunes가 파일 이름을 멋대로 변경해서 싫어하는데 그럴 경우 위의 iTunes Media 폴더 구성 유지를 해제하면 된다.

아무튼 기존에 라이브러리에 추가하지 않았는데 iTunes 라이브러리를 백업하는 가장 손쉬운 방법은 iTunes 라이브러리 폴더에 통합하는 방법이다. 이렇게 하면 기존 폴더에 있던 파일을 iTunes 라이브러리 폴더에 복사하게 된다. 따라서 iTunes 폴더만 복사하면 iTunes 라이브러리 전체 요컨데, 음악과 동영상, 앱, 책, 팟캐스트 등 모두를 그대로 백업할 수 있다는 것이다.

절차는맥에서는 iTunes에서 환경설정, 윈도우에서는 편집-환경설정를 열어서 고급 탭을 눌러 고급 환경 설정 대화상자를 열어 그림대로 체크가 되었는지 확인하고, 파일-보관함-보관함 구성을 눌러서

그 다음에는 그림대로 체크한 다음 승인을 누른다. 그러면 좀 복사하는데 시간이 걸릴 것이다. 완료 되면 음악 파일 몇개를 오른쪽으로 열어 정보 입수를 눌러 파일 위치가 iTunes 폴더 내에 있는지 확인한다. 그리고 나서 iTunes 폴더를 적당한 폴더에 옮기면 백업은 완료이다.

만약, 포맷을 하거나 컴퓨터를 교체할 작정이면 한가지 절차를 더 밟아야 하는데, Store 메뉴에서 이 컴퓨터 인증 해제를 누른 뒤 Apple ID를 입력해 구입한 컨텐츠의 사용 권한을 해제해야 한다는 것이다. 안그러면 사용 댓수가 한대 더 늘어나게 되어 불이익이 발생한다. 5대 까지라 보통은 큰 불편은 없겠지만, 반드시 이 절차를 밟아 불이익을 받지 않도록 한다.

복원 방법은?

OS 재설치 후 복원하는 방법은 공통적으로 파일을 본래 위치, 즉 iPhoto/Aperture는 그림, iMovie는 동영상, iTunes는 각 OS의 음악 폴더에 복사해 넣고, 어플리케이션을 초기 기동할 때 Option(Windows용 iTunes의 경우 Shift)을 누르고 있으면 라이브러리를 선택할 수 있게 된다. 복사한 라이브러리를 선택하면 된다.

빈 라덴의 죽음 그리고 라이브 블로깅 저널리즘

빈 라덴이 죽었다. 라이브 블로그가 꽃을 피웠다.

사실 IT 업계에서 Live blogging이라는 단어는 이제 그다지 생소한 언어가 아니다. Live blogging platform은 이미 여럿 출시되어 여러 현장에서 사용되어 왔다 대표적인 현장이 애플의 신제품 발표회였다. 수년 전 까지만해도 애플은 WWDC 등의 키노트 등을 생중계 해줬으나 이제는 세계적인 폭발적인 관심으로 인해, 단념 이제 새로운 정보를 얻는 수단은 내부자에 의한 소식 뿐이었다. 물론 Wi-Fi나 무선 인터넷이 있으므로 그것을 통해서 얼마든지 바로바로 투고할 수 있으나, 기존의 블로깅 시스템은 지나치게 느리고 따라가기 힘들다. 그래서 라이브 블로깅 플랫폼이 존재하는 것이다. 그런데. 이런 식으로 IT geek들이 사용하던 시스템들이 갑자기 최근 들어 주류 언론에서도 사용되기 시작했다. (아래, 뉴욕타임스의 WWDC 라이브 커버리지)

 이러한 경험을 바탕으로 이제는 보다 다양한 반응에 라이브 블로깅이 사용되고 있다. 이런 ‘난리통’에서의 라이브 블로깅의 위력을 주류 언론도 이제 체감했기 때문이다. 가디언의 오사마 빈 라덴의 죽음에 관한 라이브 블로깅은 일품이었다. 매분마다 리프레시하면서 새 글이 있는지 체크하고 새로운 소식이 있으면 띄워주었다.

뉴욕타임스는 빈라덴의 죽음 이후 9.11로 희생자를 냈던 뉴욕의 모습을 라이브로 업데이트했다.

시시각각 사태가 올라오는 때 마다 기자가 업데이트 했기 때문에 정신없이 사태가 돌아가는 상황을 리프레시하고 돌아다니면서 알아볼 필요 없이 알아 볼 수 있는 장점이 있다.

사실 여기서 보면 사진과 음성 등을 포함한 그야말로 ‘인터넷’ 만이어야 할 보도가 이뤄지고 있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특히 뉴욕타임즈는 리포터들의 블로그를 통해서 중계가 이뤄지고 있었다. 가디언도 어떻게 이걸 활자로 옮긴단 말인가? 그야말로 웹을 위해서 만든 컨텐츠고 또 그렇게 만들어서 올린것이다.

오디오 버튼을 누르면 오디오를 들을 수 있다. 이걸 어떻게 신문에 실을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하나? 사실 이를 보면 알 수 있겠지만. 우리나라 기자들은 신문 기자는 신문에 싣기 위해서, TV기자는 TV에 싣기 위해서 취재를 한다. 또, 유감스럽게도, 우리나라에서 기자가 취재데스크를 거치지 않고 본인의 의견을 접할 수 있는 케이스는 ‘취재수첩’이니 같은 후기 류밖에 없으며, 단독 혹은 집단으로 블로그를 적극적으로 운영해서 기자에게 ‘전권’을 준 케이스는 드문것으로 알고 있다.

이게 왜 중요하냐. 라이브 블로깅은 본디 채팅을 발전시킨 형태였다. 그것을 좀 더 정제 가공할 수 있도록 만든 것이 라이브 블로깅 플랫폼이고. 그 말은 라이브 블로깅을 하기 위해서는 기존의 투고를 하고 데스크의 승인을 받고 편집을 거쳐 올라가는 기존 신문이나 TV 방송과는 완벽하게 달라져야 한다는 것을 의미한다.

’1신, 2신, 3신’… ’1보, 2보, 3보’… 기존의 언론 시스템으로는 ‘한진중공업’은 커버할 수 없다.

내가 이 이야기를 하는 까닭은 단순명료하며 명징하다. 우리는 시사적으로 여러 변혁기에 처해있다. 1신, 2신, 3신 이런식으로 ‘기사 포맷’으로 써서 갱신하고 승인받고 올리는 현재의 언론 형태로써는 현재의 파상적인 사태를 따라잡을 수 없다는 것을 우리는 한진중공업 사태에서 잘 목도한바 있다.

트위터가 있지 않나요? 라고 말할지 모르겠다. 사람들은 트위터가 정보의 속보성이나 전파성에서 상당히 유용성을 발휘했을지 모르나, 추적성이나 보전성이 매우 떨어지며, RT가 되다 보면 공신력 또한 떨어지게 된다. 어떤 경우에는 원 저작자(source)가 누락 되거나 원문이 탈락하는 불상사가 발생하기도 한다. 또 140자나 거기에 포함되는 사진만으로는 모든 맥락을 전달하기 부적당한 경우도 있다. 그리고 운이 좋아 다 따라잡는다 하더라도 중간에 인지한 사람이 맥락을 따라잡기란 쉽지 않다. 라이브 블로깅은 처음부터 사태가 잘 정리되어 끝날때까지 시계열로 정리되어 있으므로 문제가 없다. 즉, 트위터는 전달하는것을 보조하는데 적합할 수 있어도 완벽하게 대체하는 것은 무리라는 얘기다. 그러므로 기존 언론도 언론 나름대로 속보성의 태세를 갖추고 순발력과 기동성을 갖출 필요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이다.

지금 행동이 필요하다. 160년된 미국 신문보다 한국의 가장 진보적인 언론이 뒤쳐져 있다!

한진중공업 사태를 비롯하여 앞으로 많은 사회적인, ‘회오리’를 일으킬만한 그리고 실시간적으로 정보를 전달해야할 사건이 있을 것이다. 선거, 재해, 집회 등등. 순발력과 기동성이 필요한 모든 것에 빛을 발할 것이다. 물론 예의 한진중공업과 같은 ‘불상사’는 없었으면 좋겠지만. 좋은 소식이건 나쁜 소식이건 간에 우리 또한 이런 라이브 저널리즘에 대한 대비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소위 진보 언론일수록 인터넷 언론일수록 이것에 훨씬 능동적으로 대처할 수 있어야 한다. 내가 보기에는 우리나라의 가장 진보적인 인터넷 언론도 선진국의 160년도 더 된 신문보다 더 굼떴다는 것이다.

추후 포스트에서 이 라이브 블로깅 저널리즘의 추를 이루는 신문과 블로그, 즉 ‘블로깅 저널리즘’에 관해서도 한번 의논해 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