커피숍에 앉아서 인터넷을 하면서…

커피숍에 앉아서 인터넷을 하면서 사장 겸 로스터가 콩을 볶는 냄새를 맡고 있었더랬습니다. 아 좋아요. 좋습니다요. 그리고 그 콩을 샀지요. >ㅁ< 겟! 눈 앞에서 볶은 신선한 브라질 산토스 300g 입니다. 음, 좀 많지 않냐구요. 걱정마세요 저는 한번에 20g(2잔)을 소비하니까 15번 추출하면 쫑 나니까 길어봐야 닷새 정도면 쫑납니다. 막 볶은 원두면 최상의 조건으로 뭐 충분히 신선할 때 먹을 수 있어요. 몸이 좋지 않다보니 자주 왔다갔다 사올수가 없다보니… 딱 이 정도가 알맞습니다.  

으음… 테이스트 굿. 

난감하구먼요.

어제(월요일) 밤을 샜습니다. 낮밤이 뒤바뀐걸 역전해보기 위해서였죠. 뭐 이런저런 일이 있었기 때문이기도 했구요. 그래서 도저히 잠을 이기지 못하겠어서 커피숍에 나가서 카페인을 공급해가는 강수를 둬가며 버텼더랬습니다. 아. 그래서 10시까지 버티고, 수면제를 먹고 잠에 들었습니다, 푹 잘 자고 일어나보니 새벽 한 시. 응? 

아…. 이거 난감하구먼… 밤에는 시에스타 이상은 안된단 말이냣!!! 이 망할… 

마루 밑 아리에티라…

지브리 신작이 개봉할 모양입니다. 9월 9일인가본데. 이미 일본에서는 7월달에 개봉을 한 모양이고. 

보니까 주인공 소녀가 10cm이란 설정인데 목소리가 시다 미라이라는군요. 그 아가씨도 참 귀여운 아역 출신 배우였지만 키가 자라지 않아서 참 성인 배우로써 걱정스러운지라…. 이젠 다 자랄대로 다 자랄 나이라 더 바랄수도 없으니.. 에효. 아무튼 그런고로 어울리는 캐스팅일지도(응?) 하여간 잘 되면 좋겠군요. 아무튼.



그리고 한편으로 남자 주인공은 카미키 류노스케인데. 허. 작년에 서머워즈에 이어서 올해는 지브리를 꿰찼군요. 뭐 이건 승승장구라고밖에는 할말이 없네… 

사실 지금이 맥을 쓰기 가장 편한 때인것 같습니다.

아직 갈길이 멀긴 합니다. 아직 맥으로 물건도 못사고 말입니다. ‘어쩌다보니’ 제 주거래 은행인 신한은행이 맥 뱅킹을 지원하고 있습니다만 아직 멀었죠. 우리은행정도만 오픈뱅킹이라는 이름으로 하고 있고 말입니다. 뭐 하지만 많이 바뀌었습니다. 이젠 맥으로도 동영상을 즐길 수 있게 되었고, 맥으로도 지도를 볼 수 있고, 음악도 들을 수 있고, 맥으로도 많은 걸 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제가 처음 맥을 쓰던 시절에는 Netscape로는 쓸 수 없다는 메시지를 얼마나 자주 봤는지 모릅니다. 하지만 이제는 그런 염려는 안해도 되니 얼마나 좋은지 모릅니다. 

뭐 차츰 나아지리라는 생각을 하게 됩니다. 

구글 맵스 : 자네 좀 늦네..

구글 맵스는 사실 우리나라에서 아마 가장 많이 사용되는 지도 중 하나일 것 같다. 뭔 헛소린고 하니, 아이폰에도 구글 맵스가 들어가고, 안드로이드에도 구글맵스가 들어가고 지도가 들어가는 애플리케이션 API는 전부다 구글 맵스가 들어가다보니까… (아닌것 발견하신 분 손~!) 

좌우간 아직 베타 딱지인건 알겠는데, 이게 업데이트가 한국의 경쟁업체보다 많이 느린것 같은 느낌을 지울 수가 없는 듯하다. 흠. 글쎄 뭐 내가 사는 곳만 그런건지는 모르겠는데. 아무튼간에. 
사실, 아직까지도 인천대교가 연결되지 않은것만 봐도 여실히 증명된다.  자, 좀 더 분발합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