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프로의 LCD에도 도레이씨!

제가 정말 사랑해 마지 않는 제품이 있습니다. 달랑 천조각일 뿐이지만, 이때까지 써본 천 조각 중에서 가장 만족스러운 천 조각이기 때문이죠. 

그것은 바로 도레이씨(Toraysee) 입니다.  세계적인 섬유화학기업인 도레이의 독자적인 초극세사와 직조기술로 만든 도레이씨는 원래는 렌즈닦이입니다. 네, 유리나 플라스틱, 코팅 렌즈 어디에나 상처를 입히지 않고 닦아 낼 수 있습니다. 머리카락 굵기의 1600분의 1(직경 2미크론)의 섬유는 어떤 경쟁 제품(평균 5미크론)보다도 섬세하고 모양도 다른 제품이 불규칙한 반면 균일한 원형이라  표면에 상처를 일으키지 않으며, 직조방식이 특이해 유막을 잘 닦아내고 오염을 다시 일으키지 않습니다. 더욱이 몇번을 쓰고 다시 세탁해서 말리면 다시 새것처럼 훌륭한 성능을 일으키고 세탁을 여러번 해도 품질이 떨어지지 않는 아주 훌륭한 제품입니다. 

그저, 상처만 일으키지 않느냐, 그렇다면 오해이십니다. 세척력 또한 극히 우수합니다. 정말 우수합니다. 괜히 카메라 매니아들께서 칭송해 마지 하는 제품이 아닙니다. 그렇게 잘 닦아 내고 세제를 풀어서 손 세탁해서 말리면 또 새것처럼 엄청난 세정력을 경험할 수 있습니다. 

안경닦이에 4,000원! 하면 미쳤다라고들 합니다만, 수십만원짜리 자이스 클라렛 안경 렌즈에서, 200만원짜리 캐논 L렌즈, 그리고 이번에 새로 구입한 맥북프로의 글래스 디스플레이까지 제가 가진 모든 섬세한 표면을 안심하고 닦을 수 있는 아주 훌륭한 제품에 4천원은 너무 저렴한 가격이라고 생각합니다. 게다가 몇번이고 다시 쓸수 있고 세탁후 반복 사용 가능 합니다. 

이 녀석이 요즘 아주 사랑을 받고 있습니다. 바로 맥북프로의 유리판 올린 광택 액정 디스플레이를 티끌 없이 깨끗하고 상처없이 닦아 내주기 때문입니다.  넵, L렌즈와 자이스 안경 렌즈를 닦는 바로 그 세척력과 안전함인데 더 말해 무얼 합니까. 

제품은 도레이사의 한국법인인 도레이첨단소재가 한국에 수입하고 있습니다. 

도레이씨의 관리 

  1. 물에 적당량의 세탁세제를 풀어 손으로 비벼 빱니다. 
  2. 부드럽게 짜서 말린뒤에 낮은 온도로 가열한 다리미로 다리면 끝입니다. 
그렇게 하면 몇번을 빨아도 새것과 같은 도레이씨를 쓸 수 있습니다. 

One thought on “맥북프로의 LCD에도 도레이씨!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