벅스 iPhone용 앱 4.0 네이티브 업그레이드

벅스 앱이 우여곡절이 많았었죠. 이게 내려졌을때 애플의 정책이 거의 개껌 수준으로 씹혔는데요. 뭐 결과적으로 돌아왔습니다. 불쌍한 애플. 제가 어느새 배운건 일단 불확실해 보일때는 입 다물고 잠시 관망해 보자는 것이었습니다. 이것도 제가 입 다물고 있었던 것이었죠. 좌우간, 앱은 6월 말에 아무렇지 않게 돌아왔고(예상대로 결제기능이 제거되어서), 7월에 들어서는 4.0 네이티브로 컴파일 되었습니다.

4.0 네이티브로 컴파일 됨으로써 멀티태스킹이 지원되었습니다. 다른 일을 하면서 들을 수도 있게 되었고, 홈 버튼을 두번 눌러서 컨트롤 할 수도 있게 되었으며 리모컨 달린 이어폰으로도 제어가 가능합니다. 불행히도 요즘 제가 블루투스로 듣는 경우가 있는데 iPod은 재생/정지 정도까지는 처리 해주는데 벅스는 이것은 안되네요. 전화가 올 경우 벨소리가 나오는데 자동으로 리쥼은 안되고 리모콘의 버튼을 한번 눌러주거나 플레이를 누르거나 벅스를 실행해주어야 합니다.

가끔 메모리 부족이라고 하거나 튕기거나 3G하에서 네트워크 오류로 끊기긴 하지만 전반적으로 음악 듣는데는 불편함이 없습니다. 제 개인적인 생각입니다만, 벅스는 현재 플래시로 거의 모든 브라우저로 음악을 들을 수 있고 이제는 스마트폰으로도 들을 수 있습니다. 3000원으로 말이죠. 가령, 잠깐 친구 집에 와서 들을 수도 있고, PC방에 와서 들을 수도 있고, 저처럼 맥이나 윈도우에서 파이어폭스, 크롬을 쓰시는 분이나  아예 스마트폰으로 들고 다니면서 들을 수도 있고 말이죠. 선택의 폭이 가장 넓습니다. 제 생각에는 스트리밍에 있어서 가장 가치 있는 3000원 투자라고 생각합니다.

여러 Mac 샵을 다녀봤습니다만…

맥북프로에 관심이 있어서 여러 애플 리셀러를 다니게 되었습니다. 개중에는 Apple Premium Reseller도 있었고, 그냥 Authorized Reseller도 있었습니다. 간단하게 그 곳에 대한 평가를 올리도록 하겠습니다.

우선 제가 먼저 갔던 곳은 가산디지털단지에 있는 KMUG였습니다. 여기에 갔던 이유는 맥북이 살아났다! 에서 언급했던 맥북 클리닝 서비스와 맥북 상판/배터리 리콜 문제 때문이었습니다. 그 건물 바로 아래에 1층에 있는 깔끔한 분위기의 점포입니다. 맥과 iPod, iPhone에 관련된 물건을 갖춘 곳입니다. 여러 직원과 얘기해본 것은 아닙니다. 맥북프로,  맥북을 한참 만지고 가격표를 살펴보고 있다가 계산기를 열어서 할부로 나누면 얼마가 나오나 셈을 하고 있다가, 한 명의 직원이 저를 마치 백화점의 퍼스널 쇼퍼 처럼 전담해서 제가 그 가게에 있는 동안 가게를 떠날 때 까지 상당한 시간 동안 이런 저런 질문에 대응 해주고 상담을 해주었기 때문입니다. ‘맥을 써본 경험이 있는지’ 를 묻더니 ‘2006 얼리 형의 맥북의 서비스 때문에 왔다’라고 하니, ‘본적이 없는 모델이다 한번 볼 수 있는가’ 라고 해서 빈 데스크에 올려놓고 사양에 대해서 이런저런 얘기를 했었죠. ‘이 녀석은 사양이 어떻게 되죠?’ ‘램은 512였는데 2기가로 업그레이드하고 CPU는 코어듀오 2기가이고, 하드는 60기가인데 250으로 업그레이드 했어요’ 그리고 나서, ‘어디를 서비스 했느냐?’ ‘팜레스트에 크랙이 초기 불량이라 리콜이 있었더라’ 이런식으로 얘기를 하고, 본래의 판매 얘기로 돌아가서 비슷한 느낌으로 돌아간다면 13″ 맥북으로, 조금 다른 느낌으로 한다면 맥북프로도 괜찮다. 하지만 맥북 신형이 나오면서 사양이 13인치 맥북프로와 사양이 흡사해졌는데 사양은 크게 차이가 나지 않은 반면 가격은 저렴하니까 맥북을 추천하고 싶다. 같은 이런 저런 조언을 해주더군요. 유감스럽게도 당장은 지를 수 없고 시간도 없고 해서 아이폰 악세서리를 하나 사고 돌아 왔습니다.

그 다음으로 가게 되었던 곳은 픽스딕스 압구정 점이었습니다. 압구정역 4번 출구에 일이 있어서 간 김에 1번 출구에 있는 픽스딕스에 잠시 들렸는데요. 픽스딕스의 특징은 고객이 들고 나가지만 않으면 터치를 하지 않는다는 점이었습니다. 덕분에 유니바디 맥북과 맥북 프로를 이리저리 들어서 매무새를 감상할 수 있었고 무게도 느낄 수 있었고… 인터넷을 켜서 터치패드의 작동 방식과 탄성 스크롤의 부드러움에 감탄하고 맥북 프로 13″는 꺼져 있어서 제가 켰는데 부팅과 어플리케이션 작동 속도에 감탄했죠. ‘어머 이건 꼭 사야돼!’  물론 픽스딕스도 말을 거니까 직원이 와서 말을 붙여주긴 했는데 생각보다 전문적인건 아니고, 몇마디 하기도 전에 전화가 오니 전화 받으러 사라지는 센스 ㅡㅡ; 그리고 돌아오질 않아……. 어이! 여기가 목장이냐? 그리고 또 아이폰 액세서리를 사고 돌아왔습니다. 이 망할 놈의 아이폰은 도대체 얼마나 액세서리에 돈을 빨아들이게 하는거냣!!!! 네 저는 슬프게도 애플 샵이 없는 촌 구석에 사는 놈이라 필요한게 보이면 일단 겟을 해야 합니다. ㅠㅠ

그걸 하고 흡족해서 압구정역을 건너서 일을 보고, 현대백화점의 B&O 매장에서 Headset 3을 구경하러 갔는데 DP도 재고도 똑 떨어졌다고 하더군요. 흐음…. 그 쯤에서 생각해보니까 그 핀치 줌과 포 핑거로 앞뒤 가기(브라우저)를 안해봤더라구요. 그렇다고 압구정역을 다시 거슬러 올라가서 1번 출구를 기어올라가서 그럴 필요가 없죠. 왜냐 저기 에이샵(a#)이 있고 저기 멀쩡하게 맥북들을 전시하고 있으니까요!  그런데 여기 컴퓨터 전부다 인터넷이 안됩니다. “저기 이걸로는 인터넷 해볼 수 없나요?” 라고 하니까, 이 양반 제가 인터넷 무료로 써보려는 사람으로 생각 되었나 봅니다. “인터넷은 5층 가서 하세요. 여기서는 무선랜이 안잡혀서 안되요!”라고 말합니다… 흐음…… 도크 케이블 사려는거 까먹어서 사려다가 기분 잡쳐서 그냥 돌아왔습니다. 안사고 말테다. 참고로 제가 그러고 있을 무렵 그 양반은 일본인이 맥북 에어를 사려고 하는데 말귀를 못알아 들어서 발길을 돌아서게 만들었죠. 만약 실적제였다면 안됐어요 쯧.

마지막으로 갔던 수원 애경백화점의 애플 샵은…. 맥북프로의 무게를 물어보자, 친절하게 사파리로 애플스토어 홈페이지를 열어주었습니다. 그리고 내가 갈때까지 어디로 갔는지 보이지 않았습니다. 설명이 필요하신가요? 대신 만지는것은 아무런 상관없이 편리하게 만져볼 수 있었습니다. 이게 장점이라면 장점이려나요.

사실 예~전에 맥 만지러 가서 얘기 나누러 갔던것은 더 됩니다. 하지만 지금은 좀 진지하게 구매 의사를 가지고 있으니 공정하게 하기 위해서 네군데만 한겁니다만. 아무튼 다른곳을 포함하더라도 결과적으로 말해서. KMUG가 참 친절했었네요. 아 만약 산다면 거기서 사고 싶습니다, 가기전에 물어볼거 더 있으면 명함도 주면서 더 물어보세요 하면서 명함도 주면서 영수증에 스테이플로 딱 철도 해줬는데…. 문제는 대학생 할인도 있고, 하드 업그레이드도 해야 되어서 만약 하게 된다면 애플 온라인 스토어에서 해야 될 것 같다는게 정말 유감입니다. 참고로 애플온라인스토어가 가장 합리적인 리펀드 및 리턴 정책을 가지고 있다는 점도 명심해주세요.

iPhone은 제가 가진 전화기 중에서 가장 즐거운 전화기입니다.

이때까지 정말로 많은 전화기를 썼습니다. 기종을 세는것은 포기하기로 했습니다. 제 첫 휴대폰은 1998년 PCS 시작하자 마자 구입한 기종입니다. 뭐 그게 어쨌다고 하실 분이 계시겠지만 저는 20대 중반이거든요. 상당한 얼리어답터였죠.

좌우간 그런 저에게는 많은 전화기가 있었고 처음에는 많은 일들을 했죠. 매뉴얼을 읽고 여러가지 일을 했고 게임을 다운로드 받고 인터넷을 하고 여러가지 일을 했죠. 하지만 곧 질려버렸습니다. 그것들은 오래가지 않았습니다. 화면은 작고 불편하며, 조작도 불편하고 생활에 꼭 필요한 정보도 아니고 말이죠. 이후에는 이내 전화만 받고 문자도 꼭 필요한 정도만 주고 받으며 지냈습니다.

하지만 iPhone은 다릅니다. 작년 11월달에 산 iPhone은 지금도 매일 즐겁게 이 일 저 일 하고 있습니다. 이 기기로는 단순히 전화만 받고 메시지만 주고 받지 않습니다. 저는 이 기계를 이용해서 마치 칫솔로 이를 닦고 브러시로 머리를 빗듯이 일상적인 커뮤니케이션과 일상 생활을 하고, 생활의 관리를 합니다. 일어나서 좋아하는 커뮤니티를 들어가서 밤새 올라온 최신 뉴스를 읽고, 댓글을 읽고, 블로그를 체크하고, 메일을 읽고, 트위트를 읽습니다. 읽을 거리가 필요할 때, 위키백과를 좋아하는 저는 위키백과를 읽는 앱을 켜서 아무 항목을 켜서 천천히 읽곤 합니다. 하루는 컴퓨터를 켜지 않고 아이폰 만으로 생활한적도 있지요. 책도 주문하고, CD도 주문해본 적이 있습니다. 이제는 은행도 들어갈 수 있고, 신용카드도 조회할 수 있게 되었습니다. 어떤 면에서는 PC보다 편리합니다!

한편, 언젠가 기회가 되면 설명해 드리곘습니다만, 전 iPhone의 서드파티 To Do 어플리케이션을 통해 그렇게 많은 일상의 일들을 편리하게 정리 할 수 있다는 사실을 얼마전에 알아냈습니다. 이전에는 뭘 해야지 뭘해야지 항상 강박증적으로 기억해야했는데 이제는 싹 잊어버리고 아이폰에게 맡겨 놓고 있습니다. 인터넷과 싱크해서 모든 일을 관리하면 손 안에서든 어떤 컴퓨터에서던 제 할 일과 일정, 메일이 쉽게 손 안에 들어 옵니다.  

다이어트는 어떨까요? 저는 체중 감량 기록을 노트에 적고 일일히 엑셀을 통해 그래프를 내고 주간/월간 통계를 냈습니다. 하지만 iPhone을 이용하면 그 모든 것을 자동으로 해주는 어플리케이션이 있다는 것을 바로 엊그제 발견했습니다. 이제는 손으로 적고 계산할 필요 없이 자동으로 모든 일을 해주게 되었습니다.

저는 아이폰의 8번째 할부금을 냈습니다. 그렇지만 저는 아마도 내일 또 아이폰의 또 다른 즐거움을 발견 할지 모릅니다. 그럴 때 마다 저는 마치 또 하나의 새로운 전화기를 만난 것처럼 새롭게 즐길 수 있을 지 모릅니다.  

이처럼 iPhone은 정말 많은 일을 할 수 있습니다. 더욱이 iPhone은 매일 할 수 있는 일이 늘어 납니다. 그중에서 iPhone으로 분명 당신이 하기 원하는 일을 발견할 수 있습니다. 그게 iPhone의 매력입니다. 분명 지금은 iPhone을 사기에 적절한 시점은 아니지만, 만약 기회가 된다면 반드시 iPhone은 당신이 구매를 고려해야할 그런 기기라고 할 수 있다고 저는 감히 말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