맥북이 살아났다!

제 맥북(Early 2006형)이 죽었었습니다. 배터리가 죽었기 때문인데요. 5%도 충전이 되지 않고 그냥 가버리셨습니다. 워낙 노후한 기종이고 해서 업그레이드를 겸해서 PC 노트북으로 교체했습니다. 그렇지만 맥을 써보고 싶은 생각이 갑자기 미친듯이 들었습니다. 그래서 방치되고 있었던 맥을 꺼내서 켰습니다. 우오오오 작동됩니다. 배터리 정상! 물론 배터리 용량은 좀 떨어졌지만.

…. 결국 배터리는 새로 질렀습니다. 이제 새것처럼 오래 쓸 수 있게 되었습니다.
한편, 열받으면 팬이 굉음을 내는 문제가 있었는데 이것은 지난 달 30일까지 하던 KMUG 클리닝 서비스를 받으면서 깔끔하게 해결되었습니다. 깔끔히 청소되어서 소음이 아주 줄어들었습니다. 만족스럽습니다.
에, 그리고 키보드 팜레스트가 크랙이 있어서 깨졌었는데 이것은 맥북의 결함이라 무상 수리 대상이었다는군요. 무상 수리! 덕분에 키보드와 트랙패드 팜레스트가 아주 깨끗하게 교체되어 펼칠때만 새것같은 -_- 맥북입니다.
이제는 좀처럼 노후한 기종이라 많은 일을 할수는 없고, 그냥 사파리를 열어서 인터넷을 하거나 iLife로 놀거나 하는 일을 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Aperture를 사서 해보고 싶지만 GMA950는 지원 불가 ㅠㅠ.
한편, 수리하고 오는길에 새 맥북을 보고 왔습니다. 갖고 싶었습니다. 케이먹스토어의 샤방샤방한 훈남 직원이 워낙 친절하게 상담해줘서 자제심을 잃고 지를 뻔했습니다. 후덜덜…

커피향이 흐르는 방

엊그제(6월 30일)는 제 생일이었습니다. 모노트래블러 블로그를 하는 준영군이 요즘 푹 빠진 자가배전 커피를 선물로 주었습니다. 책도 한 권 주었습니다만, 역시 눈길이 가는 것은 손수 볶아 준 커피입니다. 집에 돌아와서 드리퍼를 올리고 내렸습니다. 아 맛있군요.

가만 생각해보면 준영군에게는 미안하군요. 아이팟과 아이맥을 보여줘서 애플의 길에 빠트려 아이팟과 맥, 아이폰 트리를 타게 했고,  커피도 가끔 내려 주었었는데요 이제는 자가 배전에 길에 들어섰고. 블로그 예찬도 했었더니 이제는 훌륭한 블로그를 하고 있고. 이제는 모두다 저보다 더 열심히입니다.
아무튼 집에 오랜만에 커피향이 흐르고 있습니다. 고마워!

티브로드 디지털 케이블 채널 개편

지난 30일, 티브로드 디지털 케이블 방송이 채널 개편을 했습니다. 에, 듣보잡 채널들이 생기고 몇몇 채널이 사라졌습니다. 다행히 제가 좋아하는 채널이 사라지지 않아서 다행입니다. 디지털 케이블은 워낙 채널이 많기 때문에….

저는 HD 상품을 보고 있는데요, 이전에는 정말로 볼만한 HD 채널이 없었는데, 이제는 적어도 스포츠 채널 3사와 드라마 3사를 비롯해서 HD 채널이 더 늘었습니다. 그리고 정말 불만이었던 캐치온도 HD로 나옵니다. 왜 똑같은 돈 내고 SD로 보는가 싶었는데 말이죠… 아, 그렇지만 유료 성인 채널 3개를 HD로 하는군요… 쯧… 그럴 여유가 있다면 다른 채널을 들여왔어야 하지 않을까요…  뭐 어찌됐던 HD 채널을 많이 보신다면 Skylife HD가 정답이라고 말씀드리고 싶습니다.  
한가지 불만은 뉴스 채널이 저~ 윗쪽으로 올라가 버렸다는건데요… 티브로드는 거의 4번부터 꽉꽉 채워 쓰는 방식이라… YTN은 160번이랍니다. ㅡㅡ;

iPhone 케이스 – 파워서포트 에어자켓 클리어

인케이스 슬라이더는 충분히 만족스러운 제품이지만 무척 무겁고 두터운 제품입니다. 사실 아이폰은 무척 날렵하고 예쁜 제품이라 그 예쁜 모습을 어떻게 한번 써보고 싶지만 좀처럼 그것을 생으로 쓰기는 엄두가 나질 않아서, 일본 파워서포트사의  에어자켓 클리어를 구입했습니다.



우선 쥐는 느낌과 곡선의 느낌이 마치 순정의 느낌을 느낄 수 있습니다. 아주 훌륭합니다. 아이폰의 곡선이 이렇게 아름다웠구나! 라는걸 느낄 수 있습니다. 물론 투명한 케이스 너머로 미러처리된 애플로고와 아이폰 로고를 볼 수 있는 것도 빼놓을 수 없는 장점입니다. 투명하고 깔끔한  디자인은 조금 떨어져서 보면 ‘저 사람 용감하게 생폰 쓰는구나’ 싶을 정도입니다. 버튼부 액세스도 편리하고 크롬 베젤 부분의 마무리도 아주 깔끔하게 되어 있습니다. 값을 하는 것 같습니다.



인케이스도 그렇지만, 플라스틱 판 조각이 3만원이 넘는다는 것은 좀 그렇지만, 일본제라 그런지 완성도 측면에서는 피팅도 아주 훌륭하고 삐걱거림도 전혀 느낄수 없으며, 플라스틱의 컷팅도 아주 깨끗합니다. 또 이것저것 딸려오는 것도 있습니다. 서비스 차원에서 딸려오는 액정보호지도  꽤 괜찮아 보입니다. 퓨어플레이트 처럼 두껍습니다. 글로시와 안티스머지(안티-글로시) 두매가 들어 있습니다. 애교스럽게도 먼지 들어가지 말라고 독 커넥터 덮개도 있네요.



탈착도 힘주지 않고 무리없이 잘 되고, 손에 감기는 느낌은 아주 좋습니다. 홍보하는 데로 순정의 느낌대로 쓸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다만, 상대적으로 윗쪽과 아랫쪽은 무방비에 가까울 정도로  드러내놓고 있습니다. 아랫쪽은 인케이스도 약간 드러내놓고 있지만, 이 녀석은 위 아래 크롬 베젤이 드러나서 이게 치명적입니다. 그리고 사이로 먼지가 드러날 수 있고, 이 때는 보기싫기 때문에 분리해서 빼줘야 할 것 같습니다. 한편, 이런 제품은 투명 플라스틱이 닿아서 약간 모아레 현상을 일으키는 경우가 있는데, 보기 싫을 경우 동봉된 투명 스티커를 본체에 붙여서 약간 띄여 줄 필요가 있습니다. ‘눈에 띄여서 보기 싫으신 분은 제품에 이런식으로 붙이세요’라고 그림도 있습니다. 이런것까지 신경 쓰다니 과연 강박증적인 옆나라 사람들 성격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뭐 저야 고맙습니다.



자, 당분간 이걸 써볼까 합니다. 아이폰은 케이스가 여러개가 있고, 이렇게 바꿀때마다 이것저것 쓸때마다 항상 새 아이폰을 쓰는 느낌이라 참 좋습니다. 지루하다면 새 케이스로 갈아보심이?

iPhone 케이스 – 인케이스 슬라이더(Incase Slider)

인케이스 슬라이더는 제가 iPhone을 구입한 이후 거의 대부분을 사용한 케이스입니다. 가격이 비교적 고가이지만 매우 튼튼하고 아주 견고하며 피팅이 아주 좋고 마감이 좋은 케이스입니다. 쥐었을때 느낌도 좋습니다. 어지간한 충격에는 아이폰을 지켜줄 것 같은 안심감이 마구 드는 그런 제품입니다. 크롬 베젤을 비롯해서 거의 대부분을 감싸지만 버튼은 100% 아무런 지장 없이 만질 수 있도록 되어 있고, 스피커/마이크와 도크 어댑터/이어폰 커넥터는 아주 편리하게 뚫려 있습니다.

저는 이 녀석을 검정색과 흰색 두가지를 사용했는데요, 검정색은 무광, 흰색은 유광입니다. 검정색은 오래 사용하니 매트한 마무리가 조금씩 까지기 시작하더군요. 흰색으로 갈아 끼웠습니다. 흰색은 그럴 염려는 없어보입니다.
끼웠을때 상당히 두툼해지고 무거워지는 단점이 있는 제품이고, 가격이 5만원으로 조금 비쌉니다만 아주 좋은 제품입니다. 덕분에 이미테이션도 넘쳐나는 제품이지요. 잘 만들어진 제품이라는데는 이견이 없을 것입니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