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aily Archives: 2008/04/26

개인용 디지털 녹화기를 제안하다

– 2002년 4강 진출의 환희의 순간….  간직하고 있는분이 계신가요? 이제는 우리 축구 대표팀의 활약을 이제는 확실히 HD로 남겨두세요.
– 지구촌 60억의 축제, 분투와 우승, 순간의 환희를 영원토록.. HD 영상으로 남기자.
– 이제 더 이상 귀가 시간을 서두를 필요가 없습니다. 천천히 돌아오셔서 원할때 몇번이고 보세요.
– 이제 더 이상 박정금이냐 엄마가 뿔났다로 고민할 필요가 없습니다. 듀얼레코더로 두개의 HD방송을 녹화하고 한개의 방송을 시청할 수 있습니다.
– 화장실 편하게 다녀 오세요. 레코더가 못본 부분부터 틀어드립니다.
– 밤늦게하는 프리미어리그 경기, 굳이 잠설쳐가며 볼 필요가 없습니다.
– 100번이라도 보고 싶은 좋아하는 드라마, 매번 돈내가면서 봐야 할까?
– 텔레비전에서 봤던 그 고화질 그대로, TV로 보고 싶다.

이게 예전에 썼던 도대체 한국에는 왜 없는거지?- 디지털 비디오 레코더(DVR)
의 소구 카피입니다. 일본에선 벌써 올림픽 마켓팅도 시작됐죠. 우리나라도 못할건 없죠 ㅎㅎ 올림픽이란 언급만 안하면 올림픽 파트너가 아니래도 되니까요 ㅋ 암튼 우리나라 사람 거의 모두가 미쳤던 4강의 순간의 영상을 직접 가지고 있는 사람 수는 무척 적다는걸 알기 때문에…. 쩝.

초속 5센티미터와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 블루레이, Full HD 텔레비전으로 보고 왔습니다.

초속 5센티미터와 구름의 저편 약속의 장소 블루레이를 받았고, 재생했다고 말씀드렸습니다만, 에에… 오늘 안산에 있는 소니 대리점에 가서 플스3을 HDMI로 물린 브라비아로 한번 보고 왔습니다. 역시 화면이 커지니깐 대단히 박력있는 영상이 되었습니다. 그리고.. 정말 잊을 수 없을 만큼 또렷한 선과 선명한 색채가 52인치짜리 화면에 뿌려졌었습니다. 정말 당장 뜯어오고 싶었습니다. ㅠㅠ

집에 있는 HD급 브라운관이 있습니다만, 역시 브라운관이고… 그래도 HD급인데 얼마나 차이가 나겠어라고 생각했지만 결과적으로는 눈 버리고 왔습니다.

셀 애니메이션이라 실사영화만큼 극적이진 않을테지만… 그래도 선명한 색상과 선선들의 모습… 과연 감탄사를 금치 못할 수준이었습니다.

이명박 대통령의 성공을 빌며…

솔직히 말해서 나는 이명박 대통령을 지지 하지 않아 왔다. 선거기간에는 서슬퍼런 선거관련법 탓도 있고, 크게 열정을 가지고 있지 않았었던 고로, 거의 조용히 지내는 나날이었지만 정작 당선되고는 몇개의 포스트를 썼었다.

이명박 대통령의 가장 큰 적은 독선이다 같은 포스트를 보면 잘 아실 수 있으리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나는 몇몇 사람들과는 달리 이명박 대통령이 대통령으로는 인정할 수 없다거나 그런 건 아니다. 그리고 이명박 대통령이 뭔가를 해서 국민이 잘 살고 행복하며, 국체 대한민국에 도움이 되는 일이라면 적극적으로 찬성이다.

그는 어디까지나 대한민국 국민의 다수가 선택한 대한민국 대통령이기 때문이다. 얼마전 이 대통령 자신도 말했다. 이미 자신은 대통령이 되었으므로 정치적으로 누구와도 적이 아니라고 말했다. 뭐 이 말 자체는 대한민국 대통령으로써 정쟁에 직접 관여하지 않겠다는 측면에서는 옳기도 하고 야당을 비롯한 여당내의 경쟁 세력과의 경쟁을 하지 않으면 안된다는 점에서 틀리기도 하지만, 그가 말하고자 하는 요지를 확대해석하지 않고 얘기하면 그의 말은 맞다. 또, 대통령은 청와대가 일 잘하는 곳이 아니라 돈 많은 부자들이 모여 있는 곳으로 보여지고 있다고 분발을 촉구하기도 했었다. 그 또한 옳은 말이라고 나는 생각한다.

대통령이나 정쟁을 하고 견제를 하는 야당과 여당이나 한가지 알아 두셔야 할 점은 당신들이 자리에 앉아 있는 이유는 어디까지나 대한민국과 대한민국 국민을 발전시키고 행복하게 하기 위해서 있다는 것을 잊어선 안된다는 것이다. 자리 앉아서 행세나 하고 권력이나 감투 하나를 위해서 밥그릇싸움하라고 한건 아니라는 것이다.

대통령이 이명박이 아니라 누가 됐던 우리나라를 위해서 좋은 일에는 찬성할 것이고, 아닌 경우에는 반대를 할 것이다. 그런 의미에서 그가 대운하를 잠정적이긴 하지만 치워놓겠다고 한것은 기쁜 소식이다. 아예 치워버렸으면 하는 바람이 있지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