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nthly Archives: January 2007

병역 면제 폐지를 두고 드는 생각

1. 사회 복무

사회복무는 분명 독일에서 한다니까는 좋은 제도처럼 보인다. 확실히 서구의 병역제도는 우리나라에 비해서 훨씬 덜 타이트하니까. 하지만 나는 우리나라에 이 제도를 들인다는 것을 전혀 이해할 수 없다. 왜냐하면 이미 ‘공익근무’라는 거의 ‘아’ 다르고 ‘어’ 다른, 말만 다른 수준의 제도가 10여년 전 부터 시행되어오고 있기 때문이다.

공익근무요원의 일이 도대체 뭐란말인가 행정집행을 돕거나 기타 지역사회에서 필요로 하는 업무를 수행하는 일이 아닌가? 도대체 나는 사회복무제와 차이점을 인식하기 힘들다.

2. 병역면제 폐지를 통한 사회복무 도입과 형평성 논란

병역면제 폐지를 주장하는 분들께서는 병역면제자의 형평성에 대해서 주장하시는데,

나는 내 경험을 이야기 해드리고자 한다. 본인이 5급, 다시 말해서 제2국민역으로 판정받을 수 있는 질병에 대한 1년여의 병사용진단서와 차트를 들고 지방 병무청을 갔을때, 그곳에서는 중앙 신검소로 다시 검사의뢰를 하였다.

1년에 앞서도 말했듯 42만명의 신검자가 있는데 중앙 신검소를 징병검사를 위해서 다녀가는 사람은 전국에서 6100명에 지나지 않는다. 

모든 질병은 두명의 의사가 차트와 영상 등을 미리 검토해 놓고, 의문나는 점에 대해서 대면 질문을 하게 된다. 그곳에 갔던 저기에 갔던 2005년(최신자료)한해 제2국민역 이상의 판정을 받은 사람은 6700명 가량에 지나지 않는다.

개중에는 평생 약을 복용하여야 하는 환자가 있다. 궁금하다면, 국방부 훈령 590호를 검색해 읽어보시기 바란다. 자가 면역 질환, HIV, 에디슨병, 쿠싱 증후군, 당뇨병(인슐린이 필요한 경우) 등등… 결코 2년 2개월을 편하게 보내기 위해서 걸리고 싶은 병은 아니다. 평생 치료가 필요한 병들이라고 보아도 무방할테니까. 나 또한 초등학교 때부터 치료받으며 약물 치료를 해오고 있고 앞으로 최소한 수년간은 치료를 해와야 할 것이다.

만약 자신이 그 질병을 가지고 있다 할지라도, 그나마도 순순히 좋은 판정을 주지 않는다. 종합병원급 병원에서 상당기간 치료 받은 기록이 있어야 중앙신검소에 가서 들이 내미는 것이 가능 하다 볼 수 있고, 그나마도 가재미 눈을 하고 일일히 따져 묻기 때문에, 아무리 사소한 자료 부족이나 결함도 바로 ‘빠꾸’ 당할 사유가 되더라.

아픈이를 두번 괴롭히지 말아달라

그래서 내 주장은 이렇다. 아픈이를 두번 괴롭히지 말아달라, 상당수는 여러분이 즐길 수 있는 일상생활을 온전히 겪지 못하는 사람들이다. 물론 부모 잘 만나서 어떤 편법으로 병역 면제라는 것을 챙길지 모르나 그것은 제도 개선등을 통해서 다스릴일이지, 일을 못해 먹고 살기 힘들수 있고, 군 문제를 떠나서도 신체적/정신적 차별을 감수해야 하는 경우가 상당수인 이들에게까지 굳이 하나하나 일을 시켜야겠다는 현 정부가 이해가 되지 않는다.

하얀거탑 (한, 2006) 의 리메이크 단상

역시나 하얀거탑 게시판은 크게 두가지 부류로 나뉘었다 리메이크전 작품을 본 사람과 보지 않은 사람. 그리고 본 사람은 비판적인 부류와 그렇지 않은 부류로 나뉘었다. 비판적인 부류의 사람은 극중의 서스펜스나 음악의 텐션이 부족하다고 지적하는 반면, 비판적이지 않은 부류는 리메이크 작이 백퍼센트 원작을 따라한다면 더빙이나 자막해서 원작을 방영하지 무엇하러 리메이크를 하냐는 말이다.

솔직히 리메이크라는 단어를 해석하기에 따라서 차이가 발생하는게 아닌가 싶은데, 나는 그것을 순수히 ‘다시 만든다’라는 뜻에서 생각해보면 어떻겠냐는 것이다. 다른 환경에서 다른 스탭과 극작가가 써서 만든 드라마가 백프로 같다는 것은 어떻게든 있을 수 없는 일이니까.

허나, 그렇다고 완전히 별개의 작품을 만드는것은 아닐 것이다. 그러면 그것은 각색이 아니라 창작이 되어버린다. 물론 드라마에서 개개의 디테일에 있어서 차이가 있을수 있고, 나라 현실에 따라서 달라지는것 또한 수용할 수 밖에 없는 일이다.

하얀거탑은 둘중 ‘다시 잘만든’ 것 같다. 분명 세세한 점이 달라졌고 그 요소 덕택에 달라진 점이 있지만서도, 완전히 길을 벗어나지 않은 것같다. 관람실을 포함한 수술실에 15억이라는 금액을 투자했다는 점이나, 여러가지 면에서 신경을 쓴 점은 분명 긍정적으로 볼만한 요소가 다분하다.

2화까지 본 지금으론, 잘 된 캐스팅과 연기, 그리고 아직까지는 크게 흠잡을 것 없는 전개로 봐서는 OST 팀만 제외하고 만족스러운 수준이다.

정말 이제 내가 궁금한건 리메이크한 드라마, 아니 모든 드라마에 해당되는 일인데. 과연 얼마나 충실하게(내지는 재미있게) 스토리라인의 완급을 조절 할 것이냐는 것, 그리고 얼마나 본래 의도에 충실할 것이냐는 것이다.

경제 시대극이었던 MBC의 ‘황금시대’라는 드라마가 그 중요한 얘로, 본디 일제 치하의 민족 자본과 일본 자본의 결투를 그리겠다는 본래의 의도와는 달리 그저 사랑이야기로 끝나버렸던 적이 있다.

금융 드라마와 마찬가지로 의료 드라마 역시 우리나라에서 그다지 익숙한 장르가 아니다. 물론 ‘종합병원’ ‘메디컬센터’등과 같이 순수 국내 창작극이 아니긴 하지만. 기왕 시작한거 잘 되었으면. 하는 바람이 있다.

 

하얀거탑 한국판 드디어 오는 토요일 방송 시작

일본 후지테레비의 개국 45주년 특별작이었던 의학드라마 ‘하얀거탑’이 우리나라에서 리메이크되어서 방영되기 시작한다… 첫방송은 1월6일 토요일 9시 40분 MBC. 과연 어떻게 원작에서 갈등구도와 이야기를 옮길 것인지… 그것이 문제이다. 캐스팅의 경우에는 일단 김명민이 괜찮은것 같다는 생각.

종서가 군대를 가다….

아는 사람을 떠나보내는 것은 언제나 쉽지 않은 일이다. 그것이 당장 내일 돌아오는 간단한 여행이던, 아니면 몇년을 넘나드는 여행이던….. 그러니 군대로 가장친한 친구중 하나를 이년여간 보내는 것이라면 충분히 어려운 일일 것이다. 더욱이 본인에게는 그런 티를 낼 수도 없으니 후… 참 힘든 일이지.. 이럴때면 우리나라가 분단국가인 현실이 참 안타까울 수가 없다.